페이스북 유저가 8억명에 다다랐습니다.
하늘높은줄 모르고 치솟던 인기가 이제는 우주까지 가려나 봅니다~

얼마전 공개된 페이스북 타임라인 시스템은, 곧 모든 사용자를 대상으로 적용될 예정입니다.
원래는 10월 4일에 공식적으로 적용된다고 발표했었었는데,
10월 7일인 오늘까지는 아직 적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는 개발자 앱을 통해 직접 적용해 둔 사용자에게만 보이는 화면입니다.


위 화면처럼 새롭게 적용될 페이스북 타임라인 프로필에서는,

프로필 이미지 외에도 커버디자인 이라고 하는 배경이미지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 감각이 있으신 분들은 직접 이미지를 편집해서 이쁘게 꾸밀 수 있습니다만,

저처럼 디자인 감각이 유치원 수준에다가.....
색상 및 각종 배치에 쥐약같은 노이로제가 있고....
귀차니즘에 시달리는 많은 분들을 위한 사이트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위와같은 커버디자인을 손쉽게 무료로 적용할 수 있는 http://www.myfbcovers.com/ 입니다.




페이스북 커버디자인을 손쉽게 변경해보자!



페이스북과 매우 흡사한 인터페이스를 가지고있는 웹 사이트입니다.
우선 접속을 해야겠죠?
http://www.myfbcovers.com/ 로 접속하세요


이제 원하는 카테고리를 왼쪽에서 선택하세요
다양한 카테고리와 이미지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아래에는 페이스북 좋아요 버튼과 구글플러스 +1 버튼이 있고,
추가적으로 다운로드 된 횟수를 나타내는 카운터가 있습니다.
사진 선택에 참고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원하는 사진을 선택했다면, 사진 우측 아래에 있는
"Make My Facebook Cover" 버튼을 클릭하세요




버튼을 클릭하면 위와같은 화면이 나타납니다.
제일 상단에는 이미지의 제목이 보이구요
선택했던 사진 바로 아래에 큼지막한 버튼이 보이시죠?
"Make My Facebook Cover" 를 클릭하면 커버디자인으로 지정하기가 시작됩니다.
우측에 있는 버튼 2개는 담벼락에 게시하거나 친구에게 알려주기를 할 수 있습니다.




가장 처음 접속하게 되면 FBCovers 라는 앱의 접근 허용을 해주어야 합니다.
아래에 허가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작업이 완료되면 친절하게도 커버디자인을 설정할 수 있게 도와주는 듀토리얼이 나옵니다.
방법이 워낙 쉽기 때문에 한국 인터넷 유저분들이라면 쉽게 하실 수 있으실꺼에요~

일단 이 화면은 유지한 상태로 페이스북으로 접속하세요




페이스북에 접속해보면, 우선적으로 담벼락에 이미지가 게시되어 있습니다.
이 이미지는 이전 사이트에서 커버이미지로 지정했던 것입니다.


커버이미지 우측 끝에 마우스를 올리면 '커버 변경'이 나타납니다.
커버 변경을 클릭한 후, 내 사진에서 선택을 클릭하세요



최근에 업로드한 사진이라는 윈도우가 열리면서,
가장 왼쪽에 조금전에 지정했던 이미지가 보이네요~
이 이미지를 선택해 주세요




마지막으로 변경 내용 저장을 해주면 끝!
자세히 보시면, 우측 끝 하단에 myFBCovers.com 이라는 워터마크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아쉽지만 자동으로 설정되는 것이기에 제거할 수 없습니다.
고품질의 이미지를 무료로 사용하는것이니, 이정도는 감수해도 좋겟죠^^??



적용 완료된 모습입니다.

특별히 적절한 이미지를 찾거나 어울리는 사진을 인터넷 검색으로 퍼오는 일 없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정당한 방법으로 페이스북 프로필의 커버디자인을 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사용하고 계시다면, 적극적으로 활용하세요 ^^



- 추가 TIP

아직까지 얼리어답터급 페이스북 유저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유저들은 기존의 프로필을 사용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기존의 프로필 이미지도 작은 이미지 5개를 연이어 배치해서 하나로 보이게끔 하는 방식을 이용하면, 아래 그림처럼 이쁘게 디자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는 어떻게 하냐구요??
제 블로그 다른 글 링크에서 찾아보세요~~~~~
[링크] - 원클릭으로 페이스북 프로필 변경. fbanners.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