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젠테이션은 일종의 쇼(Show)이자 연극이다. 당신은 최대한의 결과를 위해 많은 연출을 해야한다. 원하는 결과가 무엇이든 그것을 얻어내고자 한다면, 모든 방법을 총동원 할 각오를 해야한다. 물론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짧은 시간 동안만.





▶ 슬라이드에서 벗어나라.

"프레젠테이션을 성공시키고 싶다면, 슬라이드에서 벗어나라."
이 역설적인 말은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에 슬라이드에 집착하는 행위를 예방해준다. 슬라이드에 너무 의존하지 말라. 슬라이드에서 벗어날 때 오히려 더 멋진 프레젠테이션이 가능해진다.
최대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아이템은 슬라이드 밖에 있다.

많은 사람들이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할 때, 슬라이드 제작에만 몰입한다. 슬라이드가 아닌 다른 아이템을 고민해본다면, 당신의 프레젠테이션은 훨씬 더 멋지게 이루어질 수 있다. 가령, 인형제작 업체에서 사업제안을 위한 프레젠테이션을 한다고 했을 때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는가? 지금까지의 제작 현황 및 인형 포트폴리오를 PDF로 만들고 그것을 다시 편집하여 파워포인트 슬라이드 안에 집어넣을 계획인가?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런 방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한다. 그러나 결과는 어떨까? 이것은 매우 나쁜 방법이다. 쓸모없는 짓은 그만두라.

역발상을 조금만 해 보면, 당신은 실물 인형을 직접 손에 쥐고 프레젠테이션을 할 수 있다. 그리고 청중들에게 그 인형을 실물로 보여주고, 만지게 해주고, 구경시켜 줄 수 있다. 슬라이드를 절약하고 프레젠테이션 시간을 줄여주며, 청중들에겐 훨씬 더 강한 인상을 남기면서도 편리한 방법을 놔두고, 왜 애둘러 우회하는가?

초보 발표자일수록 모든 정보를 슬라이드에 우겨넣는 방법을 선호한다. 왜 그런지는 알 수 없다. 어쨋든 그렇게 한다. 그러다보니 프레젠테이션에서 실패를 경험하고, 직장 상사에게 잔소리를 듣거나, 오랜 시간동안 기획한 사업이 물거품이 되는 체험을 마음껏 하고 있다.


▶ 실물을 활용하라.

실물을 활용하라. 할 수 있는 한도내에서 최대한으로 활용하라. 슬라이드에만 너무 집착해선 안 된다. 인형이 필요하다면 인형을 직접 들고가라. 사람을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이라면 그 사람을 데리고 가라. 소프트웨어를 판매하고자 하는가? 그렇다면 그 소프트웨어를 시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모조리 갖추어서 출동하라. 외부모니터가 필요하다면 24인치든, 32인치든 들고가라.
할 수 있는 방법을 총동원할 각오로 무대에 올라라. 전화연결이 필요하다면 프레젠테이션 중에서라도 마이크에 연결된 전화로 통화하라. 노래가 필요하면 노래를 부르고, 춤이 필요하면 춤을 춰라. 책을 소개하는 발표라면 책을 잔뜩 들고가고, 그 외에 어떤한 방법을 사용하든 슬라이드에 집착하진 않아야 한다.

청중들은 눈으로 보고 몸으로 체험할 때 메시지가 각인된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파워포인트 슬라이드 안에 갇힌 제품은 진짜 제품이 아니다. 제품의 겉표지에 불과하다. 당신이 하고자하는 프레젠테이션이 정말 중요하고 실패해서는 안 되는것이라면 더더욱 실물에 신경쓰라. 슬라이드에 너무 의존하지 않아야한다.
슬라이드는 당신의 생각을 요약하고, 하고자하는 말을 확대해서 보여주는 도우미 정도로 생각하면 딱 알맞다. 슬라이드에 모든 데이터를 억지로 집어넣는 터무니없는짓은 제발 그만두자.

슬라이드에 집착하는 성향만 버려도 당신의 프레젠테이션은 훨씬 더 명료해지고 깔끔해질 것이다. 따지고보면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슬라이드가 무조건 필요한 건 아니다. 요즘에도 슬라이드를 사용하지않고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강사들이 꽤 있다.

'당신이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빔 프로젝트가 갑자기 고장나는 바람에 화면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에서 발표를 해야 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인가?'
이 문장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 할 수 있다면, 당신의 프레젠테이션은 실패하지 않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