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간기획서를 쓸 때에는 생각나는대로 적기 보다는 우선 목차를 잡아두고(얼개를 잡고), 쓰는것이 편리하다. 책을 쓸 때에도 그렇게 하는 편이 좋지만 작가 스타일마다 다를때도 있다.

출간기획서는 실제적인 ‘실행 계획’이자, Master Plan이기 때문에 일목요연한 목차가 있고, 거기에 맞춰 순차적으로 쓰여질 때, 보는 사람도, 쓰는 사람도 좋다. 
출간기획서의 대략적인 목차 및 순서는 다음과 같다.




1. 책 제목 (2~3개 정도)

2. 책 소개(책의 전반적인 내용, 전체적인 개요)
    2_1. 이 책의 기획 의도
    2_2. 대상 독자층 및 그 이유
    2_3. 책의 핵심 컨셉(이 책은 도대체 무엇인가?)
    2_4. 이 책의 장점은?(이 책의 특징, 차별화된 점, 왜 당신의 책인가?)
    2_5. 예상 페이지 수(페이지 수는 책의 가격을 설정하는데 절대적이다.)
    2_6. 예상 정가 및 예상 판매 부수(무조건 100만부 이상 팔릴것이라고 장담하다간 큰 코 다칠 수 있다. 제대로 분석해보자.)
    2_7. 책의 사양(이미지 수, 흑백 or 컬러 등)

3. 저자 소개

4. 홍보 계획(저자도 직접 홍보해야 한다. 그리고 당연히 하게 될 것이다.)

5. 경쟁도서 및 유사도서 분석과 시장 전망, 트렌드 분석 등

6. 원고 완성 일정(예상 집필 완료 시기 등. 전체적인 일정에 대한 스케쥴표가 있다면 좋다.)

7. 예상(예정)목차

8. 기타 건의 사항


위 내용은 내가 직접 작성한 것이기에 부족한 부분이 있을 수 있음을 밝힌다.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스스로 채워넣으면 될 일이다. 전체적으로 꼭 필요하다 싶은 내용은 모두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출간기획서는 출판사마다 제시하는 양식이 다르고, 순서가 다르다. 이 순서와 양식은 그 출판사의 성격을 알 수 있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을 중점으로 양식을 만들어 두었을테니 말이다.

자신의 원고를 단 1곳의 출판사에만 제안한다면 출간 될 확률이 극히 낮다. 출간을 위해서는 여러 곳의 출판사에 투고를 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때마다 해당 출판사의 양식에 맞춰 적는것이 옳다.

위에 나열된 목차 정도로 우선 출간기획서를 작성해 둔다면, 추후에 출판사마다 상이한 출간기획서 양식에도 당황하지 않고 당당히 출간기획서를 제출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더러운 물 보다는 맑은 물을 마시고 싶어하는 것처럼 책이라면 모름지기 중요한 것은 어느정도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목차를 잡으면서 혹시라도 자신이 생각했을 때 더 필요한 내용이 있거나 추가해야 할 내용이 떠오르면 자유롭게 추가하도록 하라. 실행계획은 자세하면 자세할 수록, 구체적이면 구체적일수록 좋다. 그리고 신빙성을 갖추려면 자료를 수집하고 취합하는데 투자 될 시간이 필요하다. 따라서 출간기획서는 원고 완료 시점이 아니라 원고를 작성하면서 기획하는 것도 좋겠다.




사진 출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