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를 마무리했다면 이제는 기획의도를 밝힐 단계다. 기획의도에서 묻는 것은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이 책을 왜 썼는가?’
‘이 책을 쓴 이유는 무엇인가?’
‘이 책은 어떠한 근거나 이유로 인해 쓰게 되었는가?’
 




대부분의 책은 현 시점의 트렌드와 부합해있다고 볼 수 있다. 당신이 쓴 원고가 소설이라면 소설에 대한 시장흐름과 트렌드, 소설 원작 영화화 사례 같은 OSMU(One Source Multi Use)를 근거삼아 기획의도를 쓸 수도 있다.
기획의도에다가 단순히 ‘내 이름으로 된 책을 갖고 싶어 쓰게 되었습니다.’라거나 ‘제 자서전을 갖고 싶었거든요.’라고 쓴다면 끝장이다. 신뢰할만한 근거가 있으면서도 현 시점에 대한 흐름을 반영해야 하는 부분이 바로 기획의도 부분이다.

당신은 원고를 쉽게 쓴 것이 아니다. 이 세상에서 결코 쉽게 쓰여진 책은 없다. 따라서 당신의 원고도 그럴 것이다. 피땀어린 장기간의 원고 작업을 진행한 사람이라면 스스로가 이 책을 왜 썼는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다. 따라서 기획의도를 작성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자기 내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자료수집은 그 다음이다.

출간기획서는 어떤 논술시험이나 주입식 교육에 의해 잉태된 정답찾기 문제지가 아니다. 정답이 없다는 의미다. 어떤 방식이든 기획의도가 잘 나타나기만 하면된다. 예를들어 3년동안 라면만 먹을 정도로 가난했지만 지금은 자수성가한 이야기라면 ‘가난한 사람들도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기 때문’이라는 기획의도가 있을 수 있다.
기획의도는 사실 포괄적이고 추상적이며 애매모호한 부분이 없지않아 있다. 또 기획의도가 단 하나만 있을 수도, 여러개가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우선순위 및 시장흐름에 따라 적절한 판단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나는 왜 [출간기획서 쓰기]라는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가?
내가 이 칼럼을 연재하는 의도는 뭔가?
<자신의 책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엄청나게 많다. 하지만 실제로 자신의 책을 가진 사람은 많지 않다. 그들은 왜 그런가? 혹시 출판 프로세스를 모르거나 출간기획서에 대한 내용이 부실하여 그렇지는 않을까? 이 칼럼은 자신의 책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출간기획서에 대한 내용을 알려줌으로써 그들의 저서 출판을 돕고 양질의 콘텐츠를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하며 출판 시장 활성화에 기여한다>정도가 될 것이다. 부차적으로는 <블로그 활성화, 정보 제공, 출간기획서 양식 배포, 저서 출판의 꿈을 이루는것을 돕는 조언자 역할, 재미있어서 등>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당신이 작성하고자 하는 문서의 타이틀은 ‘출간기획서’다. 그리고 이 챕터는 ‘기획의도’다. 기획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음을 이해해야 한다. 대부분의 사업은 ‘얼마나 철저하게 수립된 계획이 있느냐’에 따라 당락이 결정된다. 결국 기획이 잘 된, 계획수립이 잘 된 사업이 진행도 잘 되는 법이다.

당신은 아무런 목적없이 원고를 쓰지는 않았다. 어떤 할 말, 남들에게 소리치고 싶은 말, 너무 답답해서 미쳐버릴 것만 같은 내면의 어떤 에너지,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대신 글을 쓴 것이며, 그것이 이제는 한 권의 책으로 출판해도 좋을만큼 다듬어 진 것이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당신이 이 글을 쓴 원인이 무엇인가?
어떤 목적을 가지고 이 원고를 쓴 것인가?
누구를 위해서? 무엇을 위해서? 왜? 도대체 왜 쓴 것인가?
이것에 대한 답변이 바로 ‘기획의도’다.






사진 출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