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지니어스2 룰브레이커>의 결승전이 치러졌고 마무리되었다. 결과적으로 총 11번의 메인매치와 1번의 결승전에서 모두 승리한 '무적' 이상민이 왕관을 쓰게되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더 지니어스2 룰브레이커>에서, 그 많던 게임들을 헤쳐나가며 모든 게임에서 생명의 징표를 얻었다는 사실은 의미가 크다. 이상민은 그만큼 <더 지니어스>라는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고, 게임을 지배할 수 있는 능력을 여실없이 나타냈다. 홍진호의 말처럼 '가장 지니어스'다운 인물이었다. 시즌1과 시즌2를 거치면서 쌓은 노하우와 분석력, 특유의 정치력과 '촉'으로 그는 <룰브레이커>가 아닌 <지니어스>라는 타이틀을 얻기에 손색없는 인물이었다.

그런 '무적' 캐릭터에 당당히 맞선 임요환 역시 결승전 상대자로서의 실력을 보여주었다. 테란의 황제는 역시나 황제였고, 결승전 첫번째 매치에서 보여주었던 포커플레이는 그가 왜 황제인지 나타내기에 충분했다.



사실 이상민과 홍진호만이 시즌1 출연자였다는점을 고려해볼 때, 이미 홍진호가 탈락한 상황에서 이상민은 골리앗이 되어있는 상황이었으며, 임요환은 그에 맞서는 다윗이었다. 하지만 <더 지니어스2 룰브레이커>에서는 가장 지니어스다운 플레이어가 승리하는 것이 옳다. 따라서 결승전에서만큼은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에서 골리앗이 승리했다.

사실상 이상민이 유리한 상황이었고 확률적으로도 우승에 좀 더 가깝게 있었다고 보여진다. 시즌1에서도 TOP 3까지 올라간 이력과 시즌2에서 보여주었던 '무적'플레이가 그에게 좀 더 힘을 실어주었다. 하지만 시청자 입장에서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었던 것은 상대가 '황제'였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지니어스를 위한 지니어스인 결승전이 다채롭게 진행될 수 있었다.

아무튼 <더 지니어스 시즌2 룰브레이커>도 끝이났다. 그동안 많은 게임들이 진행되었고 다양한 사람들이 거쳐갔으며, 많은 논쟁거리를 남겼다.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이슈화되었다는 것은 크게 2가지의 의미를 지니는데, 첫번째로는 그만큼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는 것이고, 두번째는 그것들을 고쳐나가면서 좀 더 완벽한 프로그램으로 탈바꿈할 기회가 얼마든지 존재한다는 뜻이다.

시즌1에서는 마지막 방송 이후 시즌2 출연자를 공개하는(노홍철)전략을 통해 기대감을 고취시켰었는데, 이번에는 그렇지 않은걸로 미루어볼 때, 출연자 섭외를 진행 중이고 프로그램 포맷이 다양하게 바꿀 확률이 있어보인다. 비슷한 방송 포맷이 없는 <더지니어스>는 선구자적인 입장에서 사회의 축소판을 보여줄 수 있다. 즉, 지니어스만이 보여줄 수 있는 그 무엇이 있다는 것이다. 결국 지니어스는 많은 논란과 소위 '폐지 논란'까지 겪으면서도 많은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끌었고, 시즌3를 기다리게 하고있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