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번째 블로그 글을 쓰며...


참 징하게도 키보드를 두드렸다. 어느덧 블로그 포스트 카운터가 2,500개째라니. 2,500은 의미있는 숫자다. 뭔가 5,000이라는 대단한 수치에 한걸음 다가간 느낌이 들고 한편으론 중심이 잘 잡힌 모양새라서 굳건해 보이기도한다. 2009년,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 때만해도 이렇게까지 블로그를 오래할 줄은 나를 포함한 그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햇수로 7년째 하고있으니 지금까지 내가 했던 모든 것들 중에서 가장 오래한 것이 되었다.

블로그 세계에서 나는 아무것도 걸리는것 없이 진정한 자유로움을 느낀다. 자유롭기에 마음의 부자가 되고 시간의 부자로 변신할 수 있다. 제목없는 노래라도 부를 수만 있다면 그것은 가락이고, 보는이 없는 블로그라도 글을 쓸 수만 있다면 역사가 된다. 그래서 나는 꾸준히한다. 완주를 목표로 달리는 마라토너의 기분으로 이제는 습관처럼 블로그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작가로서, 강사로서, 블로거로서의 삶은 만족스러운 편이다. 간만에 나를 만나는 지인들은 한결같이 "얼굴 좋아졌다"고 이야기한다. 맛집 찾아다닌다고 엄청 먹어대면서 얼굴에 살쪄서 그런 것일수도 있고... 좌우간 기분 좋은 말이다.

나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블로그에 쏟아내고 실험하고 연구하고 테스트하면서 피드백을 검토한다.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안동맛집지도는 네이버 추천검색어에 뜨고 SNS에서 7,000회 이상 공유될만큼 인기를 끌었다. 내 아이디어가 괜찮았음을 증명해준 것이다. 반면 그동안 블로그에 연재하다가 중단된 많은 카테고리들은 현재까진 실패작으로서 내 기분을 상하게 만드는 중이다.

나는 블로그를 통해 <1인분 청춘>, <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 <아름다운 사표>라는 3권의 저서를 출간했다. 3권의 책 모두 블로그에 연재했던 글을 묶어 다듬어서 출간한 것이다. 블로그와 SNS 파워로 좋은 직장에 들어갔던 적이 있고 블로거와 작가라는 꿈을 이어가고자 직장을 그만두기도 했다. 블로그 덕분에 직장에 들어가고 블로그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셈이다.

가진게 없다는건 반대로 생각하면 더 많은 얻을 것을 수 있다는 뜻이다. 가진것 없이 무작정 시작한 블로그를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나의 무지(無知)함이었다. 과거의 나는 어리고 무식하고 철이 없었고 지금도 어느정도는 그렇다. 다른 사람에게 무언가 알려주는 행위를 가장 확실한 공부 방법이라할 때, 블로그는 내게 공부의 연장선이자 또 다른 학교로서의 역할을 한다.

나는 한계를 설정하지 않고 더 큰 미래를 꿈꾼다. 과거에는 어떻게하면 방문자 수를 늘리고 어떻게하면 파워블로거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었다. 이것은 사실 피상적이고 단편적인 작업이다. 지금은 어떻게하면 블로그를 브랜드화하고, 사업화시키거나 사업과 연계하고, 소상공인에게 쉽게 설명할 수 있을지에 대한 연구, 친근하게 다가가면서도 고급정보 전달방법에 대한 구상,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키기 위한 실험적 시도 등을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시간을 보낸다. 그렇기에 오늘도 브레이크가 고장난 8톤 트럭처럼 타이핑을 멈출 수가 없다.

키보드 타이핑 방법도 컴퓨터 학원 같은데서 배운게 아니라서 정확하지 않다보니 매일 손가락이 너무나도 아프다. 특히 검지와 중지가 많이 아픈 편이다. 키보드를 치다가 손가락 부러졌다는 사람을 본 적은 없는데, 아마도 내가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은 이상한 상상이 들 때도 있다.

내가 블로그에 쓰는 글들의 대부분은 혼자만의 시간과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아이디어를 얻는다. 특히 잠자리에 들기 직전, 달콤한 낮잠 시간, 누워서 빈둥거릴 때 많은 아이디어들이 떠오르고 그것을 바탕으로 책과 칼럼, 에세이들을 썼다. 고독이란건 씁쓸하지만 콘텐츠 제작 입장에선 꼭 필요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고요한 바람소리만이 감도는 방바닥에 누워 전략가처럼 이런저런 상상의 나래를 펼치다보면 쓰고싶은 이야기가 정말 많음을 느끼곤 스스로도 놀란다. 그 모든 것들을 전부 표현할 수 없어 아쉬울 따름이다.

나는 자주 멍하니 무언가를 생각한다. 학창시절 선생님은 멍 때리면 뇌세포 죽는다고 뒷통수를 갈겼지만, 멍할 때의 나는 신체기관 모두를 잠시 정지시킬만큼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고 있는 중이다. 글감을 떠올리고, 나중에 그걸 쓴다. 그게 끝이다. 내가 쓰는 글의 절반은 누워서 썼고 나머지 절반은 멍할 때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선은 2,600까지가 목표다. 글쓰는 삶이 출석부라면 난 결석하지 않으리.

신고

'연재 칼럼/에세이 > 일반 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 년의 무명생활 1  (0) 2015.07.05
제목없는 청춘의 노래  (2) 2015.06.22
2,500번째 블로그 글을 쓰며...  (1) 2015.06.19
서른즈음에  (0) 2015.06.11
나는 왜 책을 읽는가?  (1) 2015.05.21
스스로를 믿는 다는 것  (2) 2015.05.17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