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종보통 운전면허증 갱신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기

벌써 면허를 취득한지 8년이 되어가지고 운전면허증 갱신을 해야할 시기가 찾아왔습니다. 면허증에 갱신 기간이 명시돼 있어서 가끔 확인하며 '언제쯤 해야지'생각하고 있었는데, 우편물이 날아왔네요.

운전면허 적성검사 안내 우편입니다. 기존에 알고있는 것처럼 저도 그냥 병원에 가서 신체검사를 새롭게 받아 그걸 어떻게 처리하는줄로만 생각했었는데, 우편물을 읽어보니 홈페이지를 통해 보다 간편하게 신청하고 수령할 수 있는 갱신 방법이 있길래 신청했습니다. 홈페이지를 통해 갱신 신청을 하려면 다음의 준비물이 필요합니다.


준비물

  • 공인인증서
  • 증명사진(6개월이내, 사이즈 350*450px, jpg만 가능, 기존 면허증 사진과 동일한 사진 사용불가)
  • 수수료 12500원 결제 준비(신용카드, 계좌이체 가능)
  • 2년이내 건강검진 내역(자동 조회되므로 별도로 준비할 서류는 없음)

e운전면허 홈페이지에서 운전면허 갱신 신청하기


홈페이지 신청에서 가장 좋은 부분은 신체검사비를 절약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2년이내 건강검진 내역이 확인이 되어야하지만요. 다행스럽게 작년에 건강검진을 받아서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었네요. 2년마다 한 번씩 건강검진을 꾸준히 받는다고 치면, 앞으로는 운전면허 갱신을 위해 별도로 신체검사를 받을 필요는 없어보입니다.(시력이 적절할 경우)

자, 이제 우편물을 읽어보면서 차근차근 따라해봅니다.

먼저 e운전면허 홈페이지 ↩로 접속합니다.


보라색 버튼 운전면허 발급신청에서 1종보통 적성검사를 클릭합니다. 2종이면 2종을 선택하면 됩니다.


이때부터 조금 불편한 엑티브X가 설치되고 팝업 차단 및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에 등록해야합니다. 이 부분이 가장 껄끄럽고 불편한데, 여기만 잘 넘어가면 그 다음부터는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그리고 성명과 주민번호를 입력하여 확인을 누릅니다.


이용약관을 읽어보죠. 중요한 사항은 붉은색으로 표시돼 있는데요. 면허증 수령은 본인이 신분증을 지참한 상태에서 해야하며, 갱신 신청 시간이 7시 30분 ~ 22시까지라는 점입니다.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수령하면 당일에도 가능하며, 경찰서를 방문하여 수령할 경우에는 약 15일 정도 소요된다고 하는군요. 평일에만 수령할 수 있으며 구 면허증을 반납해야하므로 지참해서 가야합니다. 더불어 갱신 신청 후에는 면허증을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에 신분확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불가하다고 하니 주의하세요.


이제 행정정보에 동의합니다.


신체 자기신고서를 작성합니다.


공인인증서로 로그인이 된 상태라 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결과가 자동으로 조회됩니다. 이 부분이 참 편리하네요. 시력의 경우 한 쪽 시력 최소 0.8 이상, 다른 쪽 시력 최소 0.5 이상이 되어야 적격 판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회결과를 확인하세요! 부적격 판정을 받은 경우 별도로 신체검사를 받아야합니다.


SMS(문자)와 이메일 서비도 하는김에 신청해보죠.


이제 사진을 등록할 차례입니다.


사진 등록시 주의할점은 확장자와 사진 크기입니다. jpg이미지만 사용할 수 있고 사이즈 350px*450px의 사진만 사용가능합니다.


사진을 등록 완료하면 이제 갱신된 면허증을 수령할 장소를 선택합니다. 아무래도 가까운 곳이 좋겠죠? 경북의 경우에는 문경과 포항에 시험장이 있어서 안동에서는 거리가 꽤 있는 편입니다. 그래서 15일 뒤에 수령하더라도 가까운 경찰서로 지정했습니다. 수령 날짜를 지정하고 경찰서 찾기를 선택하여 수령할 장소를 선택합니다.


이제 갱신 수수료 12500원을 결제합니다.


결제가 완료되면 팝업창이 뜨면서 접수가 완료되었음을 알려줍니다. 나의민원 메뉴에서 적성검사/갱신 내역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끝!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고 신체검사도 면제되어 간편하고 돈도 조금 절약할 수 있었네요. 젊은층이 시도하기에는 괜찮은 제도이지만 아무래도 연세가 있으신 분들에겐 불편할 것 같습니다. 공인인증서도 있어야하고.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