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역전 우동? 안동 당북동 면빨우동

얼마 전 서부시장에 새로 생겼다는 면빨우동 다녀왔다. 예전 기차역이나 버스터미널의 기계식 우동 맛을 재현했다고 하는데, 역 앞에서 우동을 먹어본 적이 없으므로 동일한지는 알 수 없다. 그래도 먹어본 뒤의 후기.

상호명은 면빨우동으로 면빨이라는 것이 좀 독특하다. 당북동 서부시장 인근에 위치해있다. KT 근처의 대복식당 옆 고향식당 골목에서 바로 보인다. 참고로 내 블로그에는 업로드한 적이 없지만, 고향식당 여기도 맛집이다.

먹기 전이기 때문에 맛은 알 수 없지만 일단 가격은 저렴한 곳이다.

면빨 우동이 3천원이고 비빔우동은 4천원 되시겠다. 최고의 맛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적혀있고 샘플 사진이 커다랗게 나와있는데 사실상 샘플사진과 실물엔 차이가 좀 있었다.


이 날 따라 매콤한게 먹고싶어서 비빔우동을 주문했다. 싱싱한 야채랑 면과 양념, 그리고 김가루가 섞여서 나온다. 근데 이게 비빔우동인지, 쫄면인지 분간하기가 쉽지않다. 같이 식사하는 형님께 물어보니 면발의 차이라는데 솔직히 체감하기 힘들었다. 나는 평범한 국수나 우동면빨을 생각했는데 면빨 우동의 면은 마치 쫄면처럼 쫄깃한게 특징이다.


식당 입구에는 김밥이 있다고 적혀있는데 막상 물어보니 김밥은 없고 주먹밥이 있다고해서 주먹밥을 주문했다.


2천원에 9개가 들어있는데 우동이랑 같이 먹기에 알맞다.


이 것은 냉우동.


얼음이 가득한 것이 보기만해도 시원해보이는데 맛도 정말 시원하다. 별도의 양념이나 이런건 없어서(3천원짜리에 너무 많은 기대는 하지말자) 심심할 수 있지만 먹는데 지장은 없었다.


비빔우동을 비벼놓고보니 얼추 느낌이 난다.


주먹밥이랑 함께 먹었다.


비빔우동의 양념장이 좀 부족해서 더 달라고 했더니 푸짐하게 더 주셨다. 그래서 좀 더 매콤하게 먹을 수 있었다. 가격이 저렴해서 양이 얼마 없을 줄 알았는데, 주먹밥까지 같이 먹어서일까? 다 먹고나니 배가 든든한 것이 양도 나쁘지 않은 편.

당북동 면빨우동 총평

딱히 기억에 남는 맛은 아닌데, 안동 유명 맛집인 신선식당이랑 흡사하다고 볼 수 있겠다. 결국 이동 동선이나 코스, 메뉴 등을 비교해보고 취향에 맞는 곳으로 가면 저렴하고 든든한 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