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서부시장 옛날순대국밥 연탄석쇠불고기백반

태화동 서부시장 영가초 쪽에 있는 옛날순대국밥이라는 곳에 새로운 메뉴가 나왔다. 연탄석쇠불고기백반이라는 이름이다. 내 블로그를 자주 방문한 사람들은 잘 아는 사실이겠지만 개인적으로 제육볶음이나 불백류같은 마른고기반찬, 특히 볶음류 반찬을 무척 선호하기 때문에 불백이라 불리는 불고기 백반을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또 다녀왔다. (옛날순대국밥이라는 이름의 국밥집이 서부시장에 2곳이나 있기 때문에 간판을 잘 보고 찾아가야한다)

처음 잘 아는분의 블로그를 통해 조사한바에 따르면 이 곳의 연탄석쇠불고기백반의 가격은 5천원에 공기밥 포함이었는데 약 한달 사이에 6천원이 됐고 공기밥이 별도로 바뀌었다.


결국 한달 사이에 가격이 2천원이나 올랐다는 것인데, 좀 의아한 부분이긴하다. 어쨌거나 이제는 불백 한끼에 7천원을 주고 먹어야하는 상황이고 밥을 한 공기 더 추가한다면 8천원까지 가격이 올라가므로 더 이상 비용적인 매리트는 없어졌다고 볼 수 있다.


일단 불고기 백반은 개별로 차려진다. 즉, 2명이서 가도 각각 불고기가 나오는 것. 1인분 기준으로 고기의 양도 많고 연탄 석쇠에 구워서 그런지 불 맛도 나는게 입 맛에 잘 맞았다. 맛있다.


모태가 국밥집이라 그런지 밥과 함께 국밥 국물을 주는 것도 신선했다.


밑반찬들. 채소가 전부 신선하고 맛있었다. 특히 같이 먹을 수 있도록 나오는 겉절이의 맛이 일품이었다.


밥이랑 불고기랑 청량고추, 그리고 쌈장이나 마늘 등과 함께해서 먹으니까 꿀 맛.


겉절이에 상추가 있어서인지 야채로는 상추는 없고 깻잎만 차려진다. 어차피 돼지고기는 깻잎이랑 먹는게 정석이니 아무런 문제는 없다. 게다가 나는 돼지고기는 상추랑은 먹지않고 깻잎이랑만 먹는다.


맛도 좋고 양도 준수한 편이라서 만족스러운 곳이다. 가격이 갑자기 2천원이 오른게 유일한 단점이다.


배가 고파서 밥을 두 공기를 먹었다. 보통은 한 공기 정도만 먹어도 적당하게 먹을 수 있을 것이다.

안동 옛날순대국밥 연탄석쇠불고기백반 총평

같이 간 친구는 가격이 2천원이 올랐다면서 약간 짜증을 냈지만 개인적으로 7~8천원 치고도 괜찮은 수준으로 느꼈다. 맛이 좋고 식사 후 배가 든든한 느낌이 특히 좋았는데, 나중에 다른 메뉴들도 먹어볼 생각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