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명동 맛집 저렴하고 맛있는 담터 땡밥

식사 대용으로 좀 간단하고 저렴하면서도 맛있는걸 찾다가 담터 땡밥으로 향했다. 담터 땡밥은 춘천 명동의 명물이라 할 수 있는 아담한 가게인데, 학창시절에 자주 찾던 알밥집같은 분위기다. 춘천 명동 망고식스 옆에 있다.

담터 땡밥에 가려면 2층에 있으므로 올라가야한다.


망고식스를 거쳐 왼쪽으로 들어가면 바로 담터 땡밥을 먹을 수 있다.


빈티지하면서도 현대식 느낌이 나는 내부 인테리어다. 의자는 국민학교에서나 볼 수 있었던 작은 나무 의자인데 앉았을 때 크게 불편한점은 없었다. 저녁 시간이 조금 넘었음에도 손님이 많았고 특히 학생분들이나 젊은층이 대다수였다. 아무래도 저렴하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기 때문이리라.


춘천 담터 땡밥의 메뉴. 기본치즈땡밥을 시작으로 참치치즈땡밥, 햄쏘치즈땡밥, 해물치즈땡밥이 있다. 메뉴는 총 4가지. 물과 추가 단무지, 국물은 셀프로 퍼다 먹으면 된다. 음료수는 1,500원.


이게 기본이었나 참치치즈였나.. 기억이 잘 안난다. 아무튼 2인분 기준에 8,000원에서 9,000원으로 매우 저렴한 가격이다. 1인분에 4,000원 정도선. 밥의 양은 꽤 있는 편이고 특히 치즈가 많아 짭조름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난다.


은박지에 싸여져 들어오는게 마치 도시락을 먹는 느낌도 들게하는데 포크로 잘 꺼내어 먹으면 끝! 별 기대안하고 찾은 곳인데 의외로 정말 맛있었다. 무엇보다 간편한 식사를 원했던 내 기준에 딱 맞는 곳이라서 특히 좋았다. 춘천 명동에 위치해 있으므로 땡밥으로 허기를 달래고 명동에서 다른 장소를 둘러보는 것도 좋은 선택일 것이다. 바로 옆에는 춘천 닭갈비 골목이 있어서 외국인들을 많이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