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닭갈비 맛집 통나무집 닭갈비

춘천을 여행할 땐 누구나 한 번쯤 춘천의 명물이라 할 수 있는 춘천 닭갈비를 먹을 계획이 있다. 시원하게 콧등을 치는 춘천 막국수와 최강의 호흡을 자랑하는 춘천 닭갈비는 전국 곳곳에 체인점이 있는데도 여전히 춘천 현지에서 먹는걸 으뜸으로 친다. 느낌상으로 닭갈비의 맛 자체는 춘천 현지나 동네에 있는 체인점이나 다르지 않지만 아무래도 분위기라는게 있고 춘천에서 먹을 때의 남다른 느낌이 사람들을 춘천으로 부르는 듯 하다. 안동찜닭의 경우에는 레시피와 입 맛의 차이로 인해 안동찜닭골목이 아닌 다른 곳에서 먹으면 아무런 맛도 느낄 수 없는데, 춘천 닭갈비는 맛 보다는 어떤 성취감적인 부분이 강하다.

춘천에는 닭갈비집이 수도없이 많기 때문에 어떤 닭갈비집을 갈 것인가가 굉장한 고민이된다. 이때엔 로컬의 추천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춘천에 거주하는 지인이 있다면 당장에 전화를 걸어 물어보는게 좋다. 내가 추천받은 곳은 통나무집 닭갈비라는 곳인데, 나중에 알고봤더니 엄청나게 유명한 곳이었다.


통나무집 닭갈비는 이렇게 생겼다.


입구에는 닭 캐릭터가 웃는 모습으로 서 있고 바로 옆에는 대기실이 별도로 있다. 번호표를 뽑고 대기실에서 기다리고 있으면 안내 방송으로 번호를 불러준다. 그래야 입장 가능하다. 대체로 손님이 너무 많고 인기있는 맛집이므로 시간을 잘 맞춰야 대기하지 않을 수 있다. 나는 운 좋게 대기없이 바로 들어갔는데, 조금 후부터는 엄청나게 긴 대기 줄을 봐야했다. 운이 좋았다.


강원도 지정 으뜸업소이며


메뉴는 대체로 이렇다. 닭갈비 250g에 만원으로 썩 저렴한편은 아니다. 막국수와 닭내장, 빙어튀김 메뉴도 있다. 포장 및 택배도 가능하다고 한다.


통나무집 닭갈비의 입구.


나는 닭갈비 2인분과 막국수 하나를 우선 주문했다. 닭갈비를 먹은 후 나중에 볶음밥을 주문할 심산이다.


조리되지 않은 닭갈비가 빠르게 나왔다.


이 식당의 특징은 바로 물이다. 별도의 물이 없고 생수 1병을 준다. 물이 더 필요할 경우 돈 내고 구매해서 먹어야한다.


닭갈비는 익는데 조금 걸리는 편이었다. 가만히 기다리면 직원분이 와서 조리를 해준다.


야채와 양념이 매우 푸짐하게 들어있었다.


간략한 밑반찬.


닭갈비와 야채를 함께 조리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야채가 먼저 익는다. 익은 정도를 볼 때엔 야채가 익은 뒤의 고기를 봐야할 것인데,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데 어차피 직원분이 돌아다니면서 계속 요리해준다.


어느정도 익어가고 있다. 기다림의 시간이다.


거의 다 익어가는 모습. 이때 계속 사진을 찍고 있으니까 왕언니로 추정되는 직원분이 오셔서 제발 좀 블로그 같은데 올리지 말라는 농담을 하셨다. 너무 바쁘고 사람이 많다고... 하지만 난 올린다.


닭갈비가 어느정도 익어갈 때 막국수가 나왔다. 6천원짜리 1인분.


춘천의 수많은 닭갈비 집에서 이 곳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막국수다. 아무래도 닭갈비의 맛은 다들 비슷하기 때문에 포인트는 분위기나 시설, 친절함이나 청결함의 정도, 그리고 막국수의 퀄리티에서 승부가 난다.


닭갈비가 다 익었다!


이런식으로 쌈을 싸서 먹으면 정말 맛있다.


닭갈비를 어느정도 먹은 후 볶음밥을 추가했다.


볶음밥도 직원분이 알아서 잘 조리해준다. 저기 저 삽처럼 보이는 조리도구가 정말 탐났다. 저걸로 철판을 박박 긁으면 모든게 다 퍼진다. 그래서 타면서 눌러붙은 찌꺼기나 이런것들을 깨끗하게 걷어내는 방식이고 그 후 밥이 볶이기 때문에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야채를 별로 안먹어서 야채가 좀 남았지만 야채 좋아하는 사람도 푸짐하게 먹을 수 있을만큼 야채의 양이 많다. 맛있고 배부른 한 끼였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