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축제 2016 대동난장 퍼레이드

세계인의 축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6이 개막했다.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리는 이번 축제. 매년 추석연휴에 맞춰서 열렸는데 올해는 추석이 앞당겨지면서 9월말에 열렸다. 날씨도 선선한 가을. 축제를 즐기기에 더할나위 없는 계절이다.

안동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 정도는 찾는 축제장. 재미 부분에서는 호불호가 있는데 안동탈춤축제를 재밌게 즐기는 법은 따로있다. 관람 위주인 낮보다는 체험위주인 밤에 좀 더 재밌다.


전체적으로 매년 비슷한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축제 자체에 대해서는 크게 할 이야기가 없다. 올해 축제는 20주년을 맞아 다양한 공연과 해외공연팀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게 특징.


탈춤축제에서 주목할만한 프로그램은 역시나 대동난장 퍼레이드다. 내가 탈춤축제에서 가장 좋아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며, 몇 년정도 하다보니 이제는 노하우가 생겨서 더욱 깔끔한 진행이 이루어지고 있다. 신명나게 스트레스 풀 수 있는 장소다.


대동난장에 참여하면 동시에 세 가지를 즐길 수 있다. 음악과 춤, 그리고 불꽃.


다른 사람들과 함께 큰 음악을 들으면서 몸을 흔들고 스트레스를 풀어보자. 참여형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멀찍이 떨어져서 팔짱끼고 구경만 하기보다는 직접 뛰어들면 좋은 추억이 된다. 대동난장이 끝나고 곧바로 폭죽이 터지니 참고.


이 친구들은 올해 탈놀이단인 심쿵유발단이다. 관객들을 사로잡는 축제장의 아이콘인데 올해 패션과 탈 등이 지금껏 봐왔던 탈놀이단에 비해 압도적으로 퀄리티가 높다.


의외로 안동 사람들인 로컬이 대동난장을 잘 모른다. 매번 그냥가서 야시장이나 즐기거나 술 한 잔 걸치고 탈출을 구경하다가 말다가 그러다가 그냥 온다. 한마디로 재미있는건 다 놓치고 재미없는것만 골라서 하는 셈. 이제부터는 대동난장을 꼭 즐기자.


우리 선조들의 흥과 얼을 느끼면서 제대로 놀아보자.

대동난장은 매일 하는게 아니라 축제기간 중 5일간만 열린다. 탈춤축제 홈페이지나 팜플렛 등을 참고하여 일정을 미리 확인하면 헛걸음할 일은 없다.

대동난장에 가보면, 예전보다는 그래도 많이 나아졌지만 여전히 안동양반처럼 팔짱을 끼고 고개만 끄덕거리는 사람들이 많다. 정말 이 행사가 싫었다면 아예 여기를 벗어나면 되는 것인데, 그렇지도 않고 놀지도 않고...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다. 구석에 박혀서 촌놈 티내중인지... 제발 이런 문화는 없어지면 좋겠다. 특히 젊은이들이 오히려 더 눈치를 보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 눈치보지말고 축제장에 갔으면 축제를 그냥 즐겨보자. 한 명, 두 명씩 조금씩... 바꾸면 점점 더 이 문화를 바꿀 수 있다는걸 기억하시길.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