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태화동 명품지례흑돼지

안동 태화동 브라운스톤 근처 상가에 돼지고기 식당이 생겼다. 이름은 지례흑돼지. 정확한 등록된 상호명은 명품지례흑돼지로 흑돼지 숯불구이전문점이다.

월남골에서 옥동으로 넘어가는 골목 사이에 있다. 살짝 오르막이 있지만 브라운스톤 근처인데다 옥동과도 크게 멀지않아 접근성은 나름 괜찮은 편. 가게는 밖에서 보면 굉장히 좁아보이지만 막상 내부로 들어가면 꽤 넓다.


지례흑돼지 메뉴판. 오겹살이 9천원으로 다소 고가. 한마리(한근)은 29,000원으로 1인분당 7,250꼴인데 아쉽게도 오겹살은 빠져있다. 즉, 한마리 메뉴에는 오겹살이 아닌 일반 부위별 모둠으로 들어간다.


기본으로 주는 양파와 밑반찬들.


한마리 메뉴. 평범한 삼겹살과 목살 등이 보인다.


고기를 시키면서 소주도 빠질 수 없다. 나는 참이슬보다 참을 더 좋아한다.


불판에 고기를 올려보자. 기본으로 소금간이 돼 있는 모습.


고기 구우면서 한 잔 기울여주고,


고기가 익기를 기다리면된다. 흑돼지 고기라 그런지 일반 돼지고기랑은 살짝 다른 맛이 나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다르다라고 표현하기는 좀 힘들다. 다르긴 다른데… 좀 더 구수한 맛이 있다. 고기가 두툼해서 씹는 맛도 일품.


한마리를 다 먹고 부족해서 오겹살을 시켜봤다. 오겹살은 1인분당 9천원으로 살짝 비싼편이긴 하지만 얼마나 맛있는지 궁금해서 시켜본 것.


밥도 빠질 수 없다.


여기에선 찍어먹을 수 있는 특제소스 3가지를 준다. 일반 바베큐 소스와 된장, 그리고 젓갈류가 그것인데 내 입맛엔 된장이 가장 나았다.


밥과 된장찌개도 좋은 안주가 된다. 특히 고기랑 같이 먹으면 더욱 맛있다.


오겹살이 구워지는 모습. 오겹살도 일반 삼겹살과는 다소 다른 맛이다. 풍미있고 특유의 향도 살짝 나는 것 같았는데 무엇보다 쫄깃하고 맛있었다. 끝쪽(비계 부분)이 살짝 딱딱한 편이었지만 씹어먹을 때 고소함이 있어서 만족스러웠다.


그래서 결국 초토화 클리어. 가격대비 양이 많지는 않고 독특한 메뉴를 맛보고 싶고, 또 흑돼지를 먹고싶을 때, 아니면 평범한 돼지고기는 질리지만 돼지고기는 먹고싶을 때에 가보면 좋을 곳. 오픈한지 오래되지 않았는데 의외로 사람이 많았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