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터가 반드시 읽어야할 마켓4.0 필립 코틀러

확실히 대가는 대가다. 마켓 3.0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경영 구루 필립 코틀러의 신작 마켓 4.0은 ‘4차 산업혁명이 뒤바꾼 시장을 선점하라'는 부제를 달고있다. 바꾸는게 아니라 뒤바꾼다는 말이 좀 어색하긴 하지만 책 내용은 그런것에 전혀 신경쓰지 않아도 좋을만큼 알차다.

인터넷에선 '바이럴마케팅을 위한 책'이라는 오명 아닌 오명을 쓴 블로그 리뷰 타이틀이 자주 보이는데, 사실은 바이럴마케팅 뿐만 아니라 마케팅 전체를 포함한 사회적-객관적 시각에서 현재의 위치와 앞으로의 전략을 제시하는 내용이다.

우리는 항상 뭔가를 팔면서 살아간다. 그것은 물건일수도 있고, 음식일 때도 있으며 작품일때도 있고, 자신의 시간일때도 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마케팅에서 자유롭지 않다. 근래에 읽었던 마케팅 관련 도서 중에 가장 객관적이고 체계적인 이 책은 필립 코틀러가 왜 '대가'로 불리는지 이해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작가는 제품 중심(마켓 1.0) → 고객 중심(마켓 2.0) → 인간 중심(마켓 3.0)으로의 흐름을 설명하면서 자신이 구성한 마켓 4.0에 대한 모든 설명을 이 책에서 이야기한다. 스마트폰, 인터넷, 세계화, 로봇, 그리고 바뀐 고객들의 성향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의 범람…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기술이 나오고 시시각각변하는 마케팅 환경에서 우리는 어떻게 고객과 상호작용하며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지에 대한 통찰이 담겼다.


근래 서점에 가보면 마케팅 관련 도서들이 무척 많다는걸 알 수 있다. 그만큼 마케팅이 대세이고 중요한 시대란 반증. 그러한 마케팅 도서들 중 일부는 정말 형편없어서 책을 읽는 시간이 아깝게 느껴지는 책도 있고 또 다른 일부는 너무나 학술적인 접근이라 현실성이 떨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마켓 4.0은 다르다. 달라도 너무 다르다. 정말 간만에 밑줄치고 책을 접어가면서 읽은 책. 그래서 모든 마케터와 장사꾼은 이 책을 읽어야한다.

한 3일인가 4일 정도 읽으니 완독할 수 있었다. 나는 이 책을 리조트에 휴가를 가서 읽었는데 동해바다를 앞에둔 휴가지에서 읽어도 흥미로울만큼 흡입력이 좋고 흐름이 경쾌하다. 각 챕터가 짧게 편집돼 있어 읽는데 부담이 없고 중반부터는 몇 개의 그림자료가 나와서 이해에 도움이 된다.

초보자가 읽어도 괜찮은 난이도이지만 마케팅의 고수들이 읽어도 재미있을 책이다. 왜냐하면 이 책은 단순한 예측이 아니라 예측과 사례에 기반한 해답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사람들간 연결성이 강화되고 개인의 의견이 더 이상 개인에 국한되는 것이 아닌 사회적인 파워를 갖는다는 내용은 밑줄 두 번 세 번 긋기에 부족하지 않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명확하지 않은 시대에서 진정성을 갖추라는 이야기도 눈여겨 볼 포인트. 또한, 4P에서 4C로, 4A에서 5A로의 전환, 마케팅 매트릭스, 콘텐츠 마케팅과 이 모든것들을 가능하게하는 시대의 변화 체크. 색다른 여러 개념들이 나오는데 언제든지 써먹어도 괜찮을법하다.

현업에서 뛰고있는 마케터에게도 참고할만한 부분이 정말 많아서 책 값이나 책을 읽는 시간이 전혀 아깝지가 않을 작품. 정말 간만에 멋진 책을 읽어서 뭔가 똑똑해진 느낌과 함께 어깨에 힘이 딱! 들어가는 기분이다. 강력하게 추천하는 책!


필립 코틀러의 마켓 4.0 - 10점
필립 코틀러. 허마원 카타자야. 이완 세티아완 공저, 이진원 옮김/더퀘스트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