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안동대 맛집) 어제그집 뚝배기불고기

안동대 상점들은 안동대 양 옆으로 배치돼 있다. 안동에는 ‘대학가'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곳이 거의 없다고봐도 무방한데, 거의 유일하게 안동대 인근이 그나마 대학가답다. 대학가라면 모름지기 가격이 저렴하고 양이 푸짐해야할 것이고, 질보다는 양으로, 그리고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식단 위주로 구성되는게 옳다.

안동대학교를 기준으로 한 쪽은 논골, 한 쪽은 솔뫼라 불린다. 두 곳 모두 각각의 특징이 조금씩 있는데 맛집이나 평범한 식당은 논골에도 있고 솔뫼에도 있다. 오늘 소개할 어제그집은 논골에 있는 아늑한 식당이다.

이 날은 마침 3월 초. 학생들의 입학식이 있던 날이다. 17학번 새내기들의 큰 꿈과 희망을 간직한 이 날 굳이 안동대학교까지 차를 끌고 찾아가서 밥을 먹은 이유는 딱히 없고 그냥 가서 먹고싶었기 때문이다. 밥만먹고 되돌아왔다. 선택한 곳은 논골 어제그집. 학생들과 안동 시민들로부터 인기있는 식당이다.

어제그집에서 가장 유명한 메뉴는 뚝배기불고기인데, 가격은 5천원이고 양이 푸짐하다. 특히 고기가 엄청 많은게 특징.


어제그집의 메뉴판. 뚝배기불고기를 비롯해서 비빔밥류, 탕류, 찌개류, 돈까스 등의 메뉴가 있다(돈까스의 정확한 표기법은 '돈가스'다. 메뉴판에 '돈까스'라 표기돼 있으므로 여기에선 그것을 따른다.). 주류란에는 음료수밖에 표기가 없어서 술은 팔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부족한 반찬과 밥은 아담한 셀프 바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확실히 대학가다운 모습이다. 몇몇 메뉴는 리필할 수 없으니 주의하자.


기본 밑반찬. 오이소박이랑 콘샐러드, 비엔나 소시지가 전부. 그외 김치 등도 있다. 나는 소시지를 특히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메인메뉴인 뚝불보다 오히려 소시지가 더 맛있었다. 소시지를 한 번 리필했고, 소시지랑 밥을 먹었으며, 뚝불이 오히려 반찬이 돼버렸다.


뚝배기불고기랑 밥이 함께 나오므로 같이 먹으면된다. 몇 가지 안된다하더라도 반찬이 있다는건 매력적이다. 예전에 내가 다른 대학을 다닐 땐 뚝불을 시켜도 밥과 뚝불, 단무지와 김치가 전부였는데…


간단하지만 배부른 한 상 차림. 뚝배기불고기의 맛 자체도 구수한게 괜찮고 무엇보다 고기가 듬뿍 들어있어서 한 끼를 해결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식사를 끝마치면 후식으로 요구르트를 준다. 예전에는 음료수를 줬다고하는데 요즘에는 안주는건지 잘 모르겠다. 배가 너무 불러서 요구르트만으로도 만족스러웠다.

안동맛집 안동대 논골 어제그집 총평

안동대학교 학생들이 가면 가장 좋을 곳이지만 꼭 안동대 학생이 아니더라도 차를 끌고 간다고할 때 한번쯤 가봐도 괜찮을 곳. 거리에 따라서는 밥 값보다 차비가 더 들수도 있다. 학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 때문에 점심시간 때에는 빈자리가 없을 수도 있으니 주의. 시간을 조금 앞당겨 가는걸 추천한다. 내부는 생각보다 넓고 깔끔한 편이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