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만에 마우스 교체… 로지텍 마우스 G102 구매

2개월만에 마우스가 “또"고장나 버렸다. 이번에는 왼쪽 클릭이 간헐적으로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기존에 쓰던 제품은 로지텍 G100s 제품인데 지금까지 계속 로지텍 G1을 써오다가 큰 마음먹고 높은 버전으로 간 것이라 더욱 안타깝다. 언제 구매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아 좀 찾아보니 고작 2개월… 2개월만에 마우스가 고장나는 경우는 나도 처음인데 어떻게 된 일인지 진짜 고장이 나버렸다. 못해도 만원은 넘는 주변기기인 마우스가 아무리 소모품이라곤 하지만 2개월이라면 좀 곤란하지 않나 싶다. 싸구려라서 그런건가… 10만원짜리 써야하나…

최근에 일을 좀 많이하고 열심히해서 작업량이 부쩍 늘어난 까닭도 있을 것 같다. 매일 검지와 중지 손가락이 쑤시고 아플 정도로 클릭질을 해댔던 까닭에 다른 경우보다 좀 더 빨리 고장난 것도 있을 것 같다. 인스타그램에 올렸더니 "자가 수리해라”, “AS해라” 등의 댓글이 달렸는데, 사실 모두 귀찮아서 그냥 새로운 마우스를 또 하나 사서 교체했다.

이번에는 로지텍 G102다. LED가 들어오는 독특한 느낌의 마우스인데 설명에 따르면, G1의 전설을 그대로 이어간다고한다. 아이맥에 설치를 하고 마우스 번지에 끼워서 지금은 잘 사용 중. 이번 마우스는 또 얼마나 갈지… 마우스와 키보드를 교체하는 일이 잦아지고 있어 무섭다. 이번 마우스는 좀 잘 버텨주길 바래본다. 돈도 돈이지만, 마우스가 바뀌면 작업환경이 바뀐 느낌이 들어서 적응하는데 시간이 오래걸리기 때문이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