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시내 계림식당 안동역 근처 냄비밥 맛집

안동 시내에 있는 계림식당은 냄비밥으로 유명한 맛집이다. 안동시민들과 미식가들에게 특히 사랑받는 곳으로 대표 메뉴인 냄비밥 뿐만 아니라 찌개류, 불고기류 등도 판매한다. 식사 때 여러번 물어본 결과 특별한 일이 아니라면 휴무없이 계속 영업한다고 하셨지만 일요일에 몇 번 갔다가 문이 닫겨 발걸음을 되돌린적이 있다. 가급적이면 평일에 가는게 좋다.

점심시간대에는 특히 손님이 많이 몰리는 곳이라서 시간대를 잘 잡는게 중요하다.

계림식당 냄비밥은 안동에서도 너무 유명해서 그냥 어디가서 냄비밥이라고만 얘기해도 아~거기 할 정도. 그러나 냄비밥은 알아도 식당 상호인 계림식당은 잘 모르는게 함정이라면 함정.


계림식당 입구. 냄비밥 전문이라고 적혀있다. 안동역에서 용상 방향으로 조금 이동하다보면 찾을 수 있다.


계림식당 휴지곽에 붙어있는 스티커. 아마 옛날 스티커인것 같은데 냄비밥이 아니라 구수한 숭늉이 끝내줘요…^^ 라는 문구가 귀엽게 느껴진다. 안동 최고의 냄비밥을 자랑하는 곳이다.


메뉴판. 냄비밥의 가격은 7천원 되시겠다.


냄비밥을 시키면 반찬과 함께 비빔나물이 대접에 담겨 들어온다.


밑반찬들은 소박하지만 집 밥 스타일이고 모두 맛있다.


반찬의 양이 부족하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딱히 부족하다거나 그런 느낌은 못받았다. 지금껏 여러번 냄비밥을 먹었는데 한번도 반찬은 리필하지 않았다. 밥은 추가할때도 있었지만…


여기는 기본적으로 밥을 더 준다. 예를들어 2명이서 가면 밥이 3공기가 나오는 식이다. 그런데 공기밥에 나오는게 아니고 냄비밥이다보니 그냥 밥그릇에 담겨나온다. 양이 아주 많다.


계림식당 냄비밥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반찬은 고등어찜이다. 간을 약하게 하면서 오래도록 쪄서 고기가 아주 부드럽고 심지어 뼈까지 부드러워지는 스타일이다. 이게 진짜 안동에서 옛날 집에서 먹던 그런 스타일이라 보면된다.


전체 풀 샷.


이제 맛있게 즐길 시간이다.


먼저 밥을 넣고


고추장과 된장찌개를 적당하게 넣어준다. 고추장은 각 테이블마다 비치돼 있다. 찌개는 다소 간이 강한 편이므로 맛을 보고 적당하게 넣으면된다. 안동 집밥 음식이 대체로 간이 쎄다.


그런 다음 계란후라이도 넣는다. 이건 따로 반찬으로 먹어도 되고 나처럼 밥에 넣어 비벼먹어도 된다.


완성! 진짜~~~맛있다. 사실 반찬 필요없이 이 것만 있어도 될 정도로 입에 잘 맞는다.


여기에서 끝이 아니다. 식사가 끝날 때 쯤이면 밥을 했던 것으로 보이는 냄비에다가 숭늉이 준비돼서 나온다. 숭늉의 양도 엄청 많다.


개인적으로는 숭늉을 별로 안좋아해서 숭늉 국물만 조금 먹는편인데 아무튼 굉장히 구수하다. 진짜 구수하고 고소하고 담백해서 숭늉까지 맛있다.


완벽 클리어. 안동 레전드 맛집으로 추천해도 손색없는 곳. 꼭 가봐야할 곳 중 하나다. 안동역 근처에 있어서 안동여행객들이나 안동을 찾는 내일로 여행객들이 식사 장소로 찾아도 좋을 곳.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