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숨은맛집 용상 옛추억집

안동의 숨은 레전드 맛집. 용상에는 곳곳에 맛집이 많아서 요즘 용상을 위치로하는 게시물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오늘 소개할 옛추억집은 최근 기준으로 블로그 리뷰가 몇 년간 아예 없을 정도로 단골들만 찾는 숨은 맛집이다. 내가 붙인 별명은 안동맛집계 여포. 그만큼 맛있는 곳.

이번에 용상 옛추억집에서 먹은 메뉴는 육전과 갈치조림이다.


용상 옛추억집 입구. 용상 거주민이 아니라면 은근히 찾기 어려운 위치이지만 한 번만 가보면 쉽게 찾을 수 있는 곳. 진안주 전문점이다. 여기에서 진안주란 마른안주의 반대 개념으로 국물이 있거나 물기있는 안주를 뜻한다. 안주는 아무래도 국물쪽이나 해산물 쪽도 괜찮다. 진안주를 내걸고 장사하는 곳은 나도 지금까지 용상 옛추억집 여기 한 곳만 봤다.


옛추억집 메뉴판. 해물 위주로 안주로 편성돼 있다. 해물을 선호하지 않는 일행이 있어서 해물보다는 다른 메뉴를 골랐다. 육전, 그 다음 갈치조림.


기본 차림으로 미역국과 번데기가 나온다. 번데기는 아주 반가운 녀석. 옛날 어릴땐 떡볶이 골목에서 종이컵에 담긴 번데기를 참 많이도 사먹었는데…


사실 이 번데기만 있어도 소주 한 병은 그냥 해결할 수 있을 듯.


먼저 주문한 육전이 나왔다. 육전 퀄리티가 상당하다. 여기 육전은 총 3조각이 나왔는데 전집에서 나오는 육전처럼 작은 크기의 육전이 아니라 커다란 부침개같은 육전으로 나온다.


맛도 최고 수준. 같이 나오는 장물과 무척 잘 어울린다.


소주 한 병 술술 들어가는 그런 안주.


육전만 먹기 아쉬워서 메뉴판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으니까 사장님께서 갈치조림을 추천해주셨다. 자신들의 가게에 갈치조림도 굉장히 맛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 그래서 주문해봤다.


갈치가 푸짐하게 들었고 조리 상태도 GOOD.


무엇보다 국물이 진짜 진국이다. 매콤하면서도 칼칼하고 압도적인 감칠맛이 나는데 국물 한 숟갈만 입에 넣으면 자동으로 ‘카~'라는 아저씨 감탄사 자동 발사. 갈치 빼고 국물만 있어도 술 몇명은 그냥 없어질 것 같다. 국물이 일품. 건더기도 푸짐하다.

전체적으로 굉장히 맛있는 안주를 갖춘 안동 용상 맛집. 다음번엔 해산물을 먹어봐야겠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