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한 안동맛집 시내 옛마을 설렁탕

안동 시내에 있는 옛마을. 안동역 또는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경북콘텐츠코리아랩) 근처에 있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다. 상당히 오래된 맛집으로 원래 옛마을은 콩나물 해장국으로 유명한 곳이다. 조찬모임 장소로도 종종 쓰이며 여러명이서 밥먹을 때 찾아도 좋은 곳.

원래 콩나물해장국 맛집으로 유명하지만 내가 콩나물을 별로 안좋아해서 나는 옛마을에서 설렁탕을 주로 먹는다. 설렁탕도 콩나물해장국 못지않게 맛있고 퀄리티가 높다.


옛마을 입구. 예전에는 좀 더 허름한 스타일이었는데 이제는 다소 깔끔해졌다.


옥외가격표시. 안동시 지정 착한가격 모범업소. 콩나물해장국은 5천원이며 설렁탕은 6천원이다.


옛마을로 들어가는 입구. 나는 이 입구가 참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뭔가 알 수 없는 묘한 느낌. 정말 90년대 동네에 있는 식당을 들어갈 때 딱 그 느낌이다.


내부 역시 평범한 식당 그 자체다. 인테리어나 이런건 볼 것도 없고 그냥 음식만 먹으면 되는 곳. 설렁탕을 주문하고 조금 기다리니 음식이 차려졌다.


밑반찬은 간소하게 나온다. 그러나 모두 맛있다. 겉절이가 특히 맛있고 가운데 보이는 두부조림도 아주 맛있어서 국 없이 밑반찬 만으로도 밥 한공기는 처리 가능할 정도.


옛마을 설렁탕에는 소면이 들어있다.


설렁탕에 다대기나 소금을 넣어 간을 해야하기 때문에 소면을 빼고 간을 한 뒤 다시 면을 넣고 먹는 방법이 좋은 것 같다. 밥도 꽤 푸짐하게 담아준다.


국물이 진하고 설렁탕 고유의 맛이 잘 살아있는 음식이다. 너무 짜게 만들지는 않는게 좋다. 밑반찬이 간이 강하기 때문이다.


허겁지겁먹다보면 어느새 한 공기 뚝딱! 간편하고 맛있는 한 끼를 즐기기 딱 좋은 곳이다. 혼밥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얼마전에 페이스북 안동맛집지도에 소개되서 댓글을 살펴보니까 다소 불친절하다는 후기가 있었는데 나는 딱히 그런 부분을 못 느꼈지만, 종종 그럴때가 있다고한다.

지방에서는 사실 까탈스러운게 기본 디폴트인 경우가 많아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구태여 얘기하고 싶진 않다. 그러나 안동의 서비스업에 종사하시는 분들도 이제는 세월이 많이 지났으니 좀 더 친절하게 손님들을 대해줄 필요는 있다고본다. 꼭 옛마을이 아니고 안동 전체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얘기하고싶은 부분이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좀 더 못되게 구는 경향이 없지않아 있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