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파크호텔 옆 북강정식육식당 제육볶음이랑 메밀막국수

안동 시내. 안동역 근처에 있는 파크호텔. 그리고 그 옆 자리. 여기도 지금껏 여러번 상호가 바뀐 곳이다. 예전에는 무슨 중국집이었다가 또 다른 곳으로 바뀌고 이것저것 혼란스럽게 바뀌었다가 언제부턴가 지금의 북강정식육식당으로 자리잡았다. 북강정식육식당은 그나마 좀 오래가는 것 같다. 접근성도 나쁘지 않고 주차장도 파크호텔이랑 공유하고 있어서 괜찮은데 왜 가게가 자꾸 바뀌는지는 모르겠다. 홍보 마케팅의 문제일까. 도로변에서 잘 안보이는게 있긴 하다.

아는 동생이 북강정식육식당에서 밥을 먹어봤는데 맛이 꽤 괜찮았다고 하길래 혹해서 따라나선 곳. 제육볶음과 메밀막국수를 주문했다.


내부는 깔끔한 식당 그 자체다.


북강정식육식당의 메뉴판. 메뉴판의 ‘게'자는 자영업자들이 자주 틀리는 맞춤법이다. 정확한 용어는 '개’. 돼지찌개와 제육볶음 갈비탕, 전골과 삼겹살 등을 판다. 여름에는 메밀막국수도 했는데 겨울엔 하는지 모르겠다. 고기 먹은 다음에는 냉면이나 막국수 하나 정도는 먹어줘야하는데…


먼저 제육볶음.


이 곳의 제육볶음은 요리된 상태로 나오는건 아니고 약간 반조리 형태로 나온다. 그래서 테이블에서 직접 끓여 조리하면서 먹는 타입이다.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던건 밑반찬. 종류가 다양해서 좋았다.


어느정도 요리가 끝나면 불을 줄이고 제육볶음을 먹으면된다. 안동은 제육볶음을 맛있게 요리하는 식당이 많다보니 이 곳의 제육볶음이 다른곳보다 상대적으로 특별히 더 맛있다고 하긴 어렵다. 그러나 먹는게 지장이 있는건 아니다. 약간 심심한 맛의 제육볶음. 맵고 짠걸 안좋아하는 사람들에겐 ‘호'가 될 듯.


그리고 메밀막국수. 메밀면을 비롯해 이런저런 재료들이 듬뿍 들어간 메뉴다.


기본적으로 물이 있는 물메밀막국수 형태로 나온다. 양념장이 맛이 괜찮아서 메밀막국수가 제육볶음보다 좀 더 뛰어난 느낌이다. 약간의 회가 들어있는데 이건 아는 동생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굳이 없어도, 아니 없으면 오히려 더 나을 것 같다는게 공통된 의견이었다.


제육볶음과 메밀막국수, 밥의 한 상 차림. 이렇게 만드니까 꽤 푸짐해졌다.


고기를 어느정도 먹고나면 밥을 넣고 볶아서 먹을 수 있다. 처음부터 밑반찬에 김가루를 주는 것으로 미루어보아 반드시 볶음밥을 만들어먹는게 좋아보인다. 무난한 식당. 파크호텔 옆에 있어서 갈 데 없거나 종종 생각날 때 한 번 들러보면 좋을 곳.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