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운안동 제비원축산가든 한우고기 맛있는곳! 천엽도 줘요~

요즘 안동에서 소고기 한우 먹을 땐 여기만 가는데 특히 집에 어르신이 좋아하셔가지고 자주 가는 곳. 어르신한테 소고기 몇 점 대접해드리려고 좋은 곳을 찾아봐도 안동엔 마땅한데가 잘 없다. 예전에는 농협 2층에 있는 O향 좀 다녔었는데 초창기에는 맛있더니 시간이 지날수록 영 별로… 그래서 제비원축산가든으로 모셔가니까 엄청 좋아하셔서 계속 여기만 갔었고, 앞으로도 여기만 갈 것 같다. 소고기 품질이야 두할하면 입아픈 곳. 특히 바로 옆 식육코너에서 육회를 끊어 먹는 안동시민들도 많으니 참고.

여기는 식당이 오래되었다. 예전부터 한 곳에서 오래도록 장사한 곳인데 여전히 인기있고 여전히 깔끔하고 여전히 맛있는 맛집 of 맛집이다. 나는 어르신 모시고 자주 가는 편이지만, 가보면 가족단위 손님이 많다. 입맛 까다로운 안동시민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는다는건 그만큼 품질면에서 좋다는 반증이다.


제비원축산가든 입구. 안동 사람들은 그냥 흔히 ‘제비원'이라고 부르기도한다. 예전부터 고기 품질이 뛰어나기로 소문난 곳이다. 굉장히 맛있는 곳이라서 강력하게 추천하고싶다. 나는 이런 식당이 좋다. 오래도록 장사하시길.


바로 옆 입구인 제비원축산가든의 식육코너. 여기에서 바로 고기를 끊어 들고가면 집에서도 맛있는 고기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여기에서 육회를 끊어보면 여기가 왜 맛집인지 단박에 알 수 있다. 홀에서 먹는 것도 결국 여기에 있는 고기가 나온다.


기본 밑반찬. 밑반찬이 깔끔하고 종류도 다양해서 좋다. 어지간한 음식점은 무조건 맛없다고하는 우리 어르신도 여기는 괜찮다고 하신다. 이정도면 압도적 평가.


파절이와 기름장.


김치와 고추, 싱싱한 쌈채소 등 부족함없는 밑반찬이 차려진다.


한우등심. 꽃등심은 아니고 그냥 등심이었던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아무튼 두께도 너무 두껍지않고 그렇다고 얇지도 않은 딱 좋은 사이즈인데다가 육즙이 상당해서 후딱 구워 입으로 직행하면 된다. 고기 품질이 아주 좋은 까닭에 맛도 아주 좋다.


버섯도 함께 주므로 처음부터 버섯과 같이 굽는다. 고기가 버섯보다 먼저 익기 때문이다.


불은 조절해가면서 굽도록하자. 소고기는 육즙이 생명과도 같으므로 육즙이 빠져나가기 전에 후딱 구워 빨리 먹어야한다. 한꺼번에 고기를 너무 많이 올리면 고기가 타버리거나 너무 구워져서 딱딱해지고 맛이 없어질 수 있으니 주의. 내가 여러번 가 본 경험에 따르면, 고기를 한덩이씩 따로 구워 딱 먹고, 또 굽고, 딱 먹고 또 굽고… 이런 방식이 제일 좋은 것 같다.


여기는 천엽과 간을 준다. 나도 제비원을 가기 전까진 몰랐는데 어르신이 천엽을 엄청 좋아하시더라. 몸에 좋은 녀석이다. 나는 입에도 안대고. 어르신도 간은 안드신다. 천엽만 드심ㅋㅋㅋ


며칠뒤. 또 갔다.


이번에도 소고기. 마찬가지로 버섯이랑 같이 굽는다.


너무나 맛있는 제비원축산가든 한우 등심. 어르신에게 이렇게 좋은 고기를 대접할 수 있다는게 참 기분이 좋고 기쁘고 보람차다. 제비원축산가든으로 모실 때 마다 같은 생각이 든다.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나중에 후회하지말고 계실 때 효도하자.


이 날은 간이랑 천엽외에 무슨 내장같은게 같이 나왔다. 뭔지 몰라서 서빙하시는 아주머니에게 물어봤는데 아주머니도 잘 모르시는듯. 뭔지 몰랐는데 식감이 별로라서 안먹었다. 천엽은 다 먹었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