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삼겹살 돼지갈비 맛있는 곳 정상동 육공방숯불

대구에서 유명하다고하는 육공방숯불이 안동에 들어섰다. 꽤 큰 규모로 들어왔는데 정상동에 들어섰다. 정상동 부지가 식당하기에 좋은지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있을 것 같은데 어쨌거나 쌩쌩 달리는 도로상에서 멀리서도 잘 보이는 곳이라 노출도가 높은 것 같다. 주변이 조용하고 넓다보니 주차장이 넉넉하게 준비된점에 높은 점수를 줄 수 있겠다. 반대로 정상동의 위치적 단점으로인해 접근성이 다소 떨어지는 측면도 있다. 차를 타거나 택시를 이용해야하기 때문이다. 술을 먹을려면 차를 두고가야하기 때문에 약간 부담되는 것도 사실. 정하동에서의 접근성은 좋을 듯.

뭐 어쨌든 정상동 육공방숯불에 다녀왔다. 이름이 육공방숯불인데 그냥 다들 육공방이라고 부르더라.


여기는 돼지갈비가 맛있다고 알려져있는데 삼겹살이랑 돼지갈비 모두 먹어보았다. 육공방 숯불의 입구. 간판에 커서 좋다. 주차장도 넓다. 마음을 담아 약이되는 갈비라고하는데 무슨 마음이 담겨있고 어떤식으로 약이 되는지에 대한 설명은 없다. 그냥 감성글인가…


육공방 숯불 메뉴판. 한우도 판다. 돼지모듬과 갈비류, 삼겹살류가 있다. 가격은 무난한 수준. 가격표에서는 단품과 모듬세트메뉴의 가격비교를 잘해야한다. 보통의 사람들은 모듬이나 세트가 무조건적으로 더 싸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실제론 똑같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경우도 있다. 그래서 나는 항상 식당에 갈 때 마다 모듬이나 세트와 단품을 계산해보고 적합하게 주문하는 편이다. 여기에서도 (800그램에 42,000원과 삼겹살 단품 150그램에 8,500원)비교해보면 약 50그램 차이로 단품이 약하긴한데 많은 인원이 아니라면 단품으로 주문하면 여러가지 메뉴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기본상차림. 소주 한 병은 필수.


삼겹살. 아마 이게 3인분이었나 그랬던 것 같다. 기억이 가물가물. 아무튼 단품이었다.


고기 질은 꽤 괜찮아 보인다. 사진상으로는 비계가 좀 많은 부위가 나온 것 같긴한데 전체적으로 맛있었고 구수한 맛이 살아있는 고기였다.


버섯과 떡이 함께 들어온다.


육공방 숯불에서 괜찮았던건 고기도 고기지만, 밑반찬이었다. 밑반찬 개수가 많고 다양한데다가 맛도 전체적으로 좋았기 때문에 고기 맛을 더욱 좋게해주는 조력자 역할을 하는 것 같다. 먼저 묵사발도 나오고,


겉절이,


새우,(이건 별로 먹을게 없더라. 크기가 작아서)


양파


쌈채소도 깔끔하고 정갈하게 딱 나온다.


게장


그리고 뭐 이것저것.


풀 샷을 보면 커다란 상이 거의 꽉 찰 정도로 반찬이 많이 나온다. 명이나물도 주고. 여기는 무엇보다 밑반찬을 많이줘서 좋았다.


이제 삼겹살을 구워본다.


불판도 깨끗하고 숯 화력도 좋은 편.


그리고 독특하게 여기는 연기를 빨아들이는 구멍이 천장에 메달려있거나 그런게 아니라 테이블에 붙어있고 아래로 빨려들어가는 매우 독특한 구조였다. 나도 이런 구조는 처음보았는데 상당히 인상적. 확실히 깔끔하고 괜찮았다.


천장에 메달린거는 맨날 앞 사람 얼굴 다 가리고 어떻게하다보면 굴뚝에 젓가락 들어가서 비위생적인데비해 이런 방식은 아주 깔끔했다. 다른 가게에서도 벤치마킹하면 좋을듯.


아무튼 고기는 계속 굽는다. 굴뚝의 위치는 움직일 수 있는데 시설이 좋아서그런건지 연기가 아주 잘 흡수되었다.


전체적으로 완전 깔끔하고 불편한게 1도 없는, 말하자면 아주 도시적인 그런 고깃집이었다.


삼겹살도 맛있게 익어가는 중.


어느정도 익으면 좀 잘라서 옆면도 익혀준다.


맛있겠다. 그리고 실제로도 맛있었다.


소금도 찍어먹었다. 삼겹살이 종합적으로 상당히 맛있는 축에 속한다. 고기가 좋다.


명이나물에도 싸먹었다. 명이는 리필해주는지 잘 모르겠다.


깻잎 쌈도 싸먹는다. 나는 돼지고기 먹을 땐 어지간하면 깻잎이랑 먹는다. 동의보감에서 그게 좋다고하길래…


삼겹살 다 먹고 다른 것도 한 번 먹어보고싶어서 돼지갈비를 시켰다. 돼지갈비는 소스를 고를 수 있길래 매운돼지갈비로 셀렉!


색깔이 검붉은게 딱봐도 매운티가 난다.


고기를 돼지갈비로 바꾸면 불판을 바꿔준다. 숯은 그대로.


색깔이 거무튀튀해서 사진은 잘 안나오는 것 같다.


이때 밥도 시켰다.


돼지갈비에는 역시 찌개랑 밥이지.


인스타그램에서 지인들 후기를 보니까 사람들은 여기 돼지갈비가 맛있다 맛있다 그러던데 썩 괜찮은편이었지만, 내 입맛엔 극찬할 정도까진 아니었던 것 같다. 나는 오히려 삼겹살 쪽이 좀 더 맛있었다. 그렇다고해도 갈비가 나쁜건 아니었고.


한창 먹다보니까 서비스로 음료수도 주시네. 잘 먹었습니다. 삼겹살이랑 돼지갈비를 동시에 즐길 수 있고 전체적으로 매우 깔끔한 곳. 한 번쯤 가보면 좋을 곳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