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평화동 운안동 맛있으면돼지

평화동에 있는 맛있으면돼지. 여기도 예전부터 있었던 곳인데 간 것은 최근이다. 아는 동생이 또 한 번 가보고싶다고해가지고 가게됐다. 지나칠 때 마다 작은 고기집이라는건 알았는데 별다른 리뷰도 없고해서 망설이다가 가게됐다. 가게 이름이 맛있으면돼지로 돼지고기를 파는 곳이란걸 알 수 있었는데 내부는 아담했고 둥그런 테이블이 있는 곳이었다. 안에 작은 방도 있다. 안동MBC 라인에서 토이랜드까지를 편하게 운안동이라고 부르곤하는데 그 가운데즘에서 평화동으로 동네 이름이 바뀌게되면서 약간 혼선이 있다. 여기도 주소지는 평화동으로 뜬다. 나는 운안동이라고 부르지만…

삼겹살이랑 차돌박이 등을 시켜보았다.


맛있으면돼지의 메뉴판. 삼겹살, 갈비, 막창, 닭발, 주물럭 등 다채로운 메뉴가 준비돼 있다. 냄비라면과 우동도 보이고 장어, 닭도리탕이랑 오뎅탕도 있다.


그냥 술이 아니라 심술이란게 보여서 한 번 시켜봤다. 가격이 3천원이었나.


술 이름이 심술이다. 알코올 도수 12도이고 300ml다.


색깔도 예쁘장하고 맛도 부드럽다. 약간 과일소주 느낌? 일반 소주보다 약해서 술술 들어가는 반면에 양이 좀 작고(일반 소주는 350ml니까) 부드러워서 자꾸 먹게돼서 좀 쉽게 취할 수 있을 것도 같다. 마음심자를 쓰는 술이다. 마음의 술이라… 옆에 당나귀 그림은 아무리봐도 의미를 모르겠다.


삼겹살. 품질이 좋아보인다.


윤기가 살아있다. 식육코너에서 바로 가져온듯한 착각이 든다.


불판 위에 올리고


느긋하게 기다리면


맛있게 익어가는 삼겹살을 볼 수 있다.


옆에 올려둘 수 있도록 만든게 좋았다. 다 굽힌건 여기에 올려두고 먹으면 되는데 너무 오래두면 식어서 맛이 없을 수 있으니 가능하면 빨리 먹는게 좋다.


밑반찬들. 깔끔하게 나온다.


쌈무랑 파채, 계란찜 등 밑반찬도 아쉽지 않게 차려진다.


삼겹살 다 먹고나서 좀 부족해서 차돌박이를 시켜보았다. 차돌박이도 맛있었다. 전체적으로 무난하면서도 맛있는 공간이다. 단골도 좀 있는 듯한데 몇 번 더 가봐야 제대로 알 수 있겠지만 첫인상은 나쁘지 않았다. 무난하면서도 괜찮았던 느낌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