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용상 마포갈비 솔직 후기

안동 용상 용정교 근처에 돼지갈비집이 새로 생겼다. 규모도 엄청 크고 멀리서도 잘 보이는 곳이다. 차로 지나가면서도 보이고 제보에 따르면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도 종종 볼 수 있다고 한다. 이름은 용상 마포갈비. 용상 우체국 근처, 용상 파리바게트 사거리에서 용정교 방향쪽에 자리잡고 있다.

예전에 다녀왔던 마포갈비 솔직 후기.


계산서 및 메뉴판. 국산 돼지갈비 150g에 4,800원으로 저렴한 가격대로 선보이고 있다.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돼지갈비집이라기보다는 저렴하고 가성비있게 즐기는 곳이다.


테이블이 엄청 많고 사람도 무척 많다. 오픈빨이라기보다는 용상동 근처에 돼지갈비집이 생기면서 주변 인구들이 몰리는 것으로 추측된다. 주문을 하면 숯을 넣어준다. 숯 상태는 GOOD.


밑반찬. 반찬은 이거에 몇 개 더 있는데 전체적으로 빈약하다. 밑반찬에서 점수가 많이 깎인다… 적당히 없으면 모르겠는데 음… 뭐랄까. 좀 많이 없는 느낌?


돼지갈비 4인분.


고기 상태는 좋아보인다.


돼지갈비를 구워보자. 여기는 불판을 피아노줄을 주는데 개인적으로 피아노줄을 좋아해서 여기에서는 점수를 높게 줬다.


돼지갈비 구워먹는중. 양념이 돼 있어서 쉽게 탈 수 있으니 잘 구워야한다. 돼지갈비를 숯불에 구우면 좀 까다롭기 때문에 신경써서 계속 구워야한다.


원래는 여기에서 돼지갈비 먹으면서 술도 한 잔하고 할려고했었는데 갈비는 모르겠는데 밑반찬이 많이 없어서 손 닿는곳이 거의 없는 느낌이라… 간단하게 먹고 2차를 가게됐다. 신시장 갈비둥지나 시내에 까치솥단지 등 저렴한 고기집이 많아서 용상 주민이 아니라면 멀리서까지 찾아갈 정도는 아닌듯. 가까이 있으신분들은 가볼만하다. 저렴하게 돼지갈비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