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고택숙박 100년이 넘은 소강고택

경북여행리포터 가을 팸투어 숙소로 정해진 봉화 소강고택. 100년이 넘은 세월동안 한자리를 지켜온 깔끔한 한옥이자 고택이다. 바로 옆에 남호고택이 있고 소강고택은 남호가 둘째 아들에게 1910년께 지어준 가옥으로 문살까지 춘양목으로 지어졌다고 한다. 봉화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춘양목을 이용한 독특한 고택인만큼 여행객이 묵어보기에 적합하다. 조선 후기의 양식을 잘 따르고 있으며 전형적인 양반가 저택이다.

소강고택의 새벽의 모습.


나는 고택의 이런 처마 모양을 좋아한다.


전날 함께 투어한 사람들 그리고 한 방에서 묵은 사람들과 오래도록 담소를 나눴다. 술이 함께했고 이런저런 많은 이야기가 오갔다. 팸투어의 매력이랄까. 늦게까지 술을 먹고도 아침에 일찍 일어났다.


입구는 솟을대문이다. 솟을대문 치고도 높이가 상당해서 웅장한 느낌을 준다. 반면에 가로 사이즈인 넓이는 다소 좁은 폭이다.


봉화 소강고택은 한옥스테이가 가능한 곳으로 한국관광공사 인증 우수한옥체험숙박시설이다.


소강고택의 입구. 바로 앞에 약간의 주차공간이 있다.


하우스 오브 소강. 소강고택 주변의 풍경도 참 예쁘고 우리 한옥 고유의 전경을 잘 살리고 있다. 관리 상태가 아주 말끔하다.


소강고택 바로 옆에는 남호구택이 있는데 문이 닫겨있어 내부를 둘러보진 못했다.


남호구택은 의성김씨 남호구택이라 불리며 소강고택과 바로 붙어있어 단체로 여행하는 사람들이라면 연계해서 묵어도 좋겠다.


소강고택 주변 풍경.


약간의 텃밭도 있다.


마을 전체가 예쁘게 꾸며져서 둘러보는데 지루하지 않았다. 공기가 맑고 상쾌해 숙취없는 아침을 맞이했다.


새벽녘 떠오르는 햇살을 바라보며 한 컷.


주변 여기저기를 둘러봤다.


그리고 다시 소강고택으로.


소강고택은 마당도 꽤 넓다.


시설이 전체적으로 괜찮다. 내가 묵은 방은 옆채에 붙어있는 방이라서 크기는 다소 작았지만 잠자리하는데 부족하진 않았다. 다른 방, 예를들면 사랑채는 여성분들과 어르신들이 사용한 까닭에 사정이 어떤지 모르겠다. 아마도 나쁘지 않았을 것이다. TV가 있고 침구류 상태도 말끔하다. 특히 와이파이가 가능하다는게 포인트.


마당에 있는 강아지 한마리는 이 날 우리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