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맛집 명동감자탕 감자탕과 매운등뼈찜! 나는 맛있는데?

영주에 있는 명동감자탕. 1981년부터 이어져온 깔끔하고 구수한 맛을 자랑하는 감자탕이 인기인 곳이다. 원래 로컬 맛집으로 영주 시민들에게 크게 사랑받던 맛집이었는데 방송에 나온 이후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게됐다.

안동에서도 주로 가는 영주인만큼 명동감자탕에 대한 평가는 굉장히 많다보니 호불호가 갈린다. 내가 직접 가보기 전까지만하더라도 누구는 엄청 맛있다고하고 누구는 별로 맛없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나도 속으로는 반신반의 했었다. 그런데 직접가서 먹어보니 내 입맛에 아주 잘 맞는 감자탕이 아닌가?

맑은 국물의 감자탕은 색다르면서도 내 입맛에 잘 맞아서 나는 매우 맛있게 먹었고 이후로도 몇 번 더 가서 먹었다.


명동감자탕 입구. 입구 인근에 주차할 공간이 많지 않으므로 처음부터 다른 곳에 주차하고 걸어가는편이 좋다.


메뉴판. 메뉴는 단 두 가지. 감자탕과 매운등뼈찜을 판매한다. 둘 모두 먹어보았다.


기본 밑반찬. 깔끔하게 나온다.


뼈는 담는 통. 비닐없이 그냥 나오는게 인상적.


솔직히 감자탕은 별로 기대를 안했었다. 왜냐하면 주변에서 맛이 영 별로라는 평가가 있다보니 아무래도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었는데 직접 먹어보니 엄청 맛있는데? 뭐랄까 굉장히 깊은 맛이 나면서 맑은 국물이라 부담없이 먹을 수 있었다. 소고기무국을 좋아한다면 아마 입에 잘 맞을 것이다.


잘 익은 감자가 통으로 들어가있는데 포인트. 뼈해장국에 있는 그것처럼 고기도 고기지만 이 감자도 별미다. 정말 고소하고 맛있다. 간이 잘 돼 있다.


고기도 많이 들어있고 무엇보다 국물이 일품이다. 국물을 리필하고 싶을 정도.


다음은 매운등뼈찜. 매운등뼈찜이라고해서 엄청 매울줄 알았고 색깔도 보면 굉장히 매워보이지만 매운 맛이 그렇게 강하진 않고 은은하게 매운맛을 낸다. 당면과 고기, 떡 등 여러가지 재료가 다양하게 들어있다.


양념이 맛있길래 밥먹다가 밥 좀 남겨서 밥을 비벼보았다.


이건 마치 찜닭먹고 남은 국물에 밥 비빈 것과 흡사한데? 오…? 그런데 굉장히 맛있는데? 전체적으로 아주 맛있게 먹었다. 맛의 평가는 엇갈리니 직접 가서 먹어보시고 판단하시길. 나는 정말 맛있게 먹었던 곳. 특히 감자탕이 GOOD!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