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도청 맛집 돈스시부리

경북신도청 근처에 음식점 많이 생겼다. 특히 근처에서 근무하는분들이 많이 찾는 것 같은데 신도시가 만들어지면서 상권이 조금씩 들어서는 중이다. 도청 근처에 일보러 갔다가 점심으로 돈스시부리 라는 곳에 가보았다.

돈스시부리는 일본식 음식점으로 돈가스, 초밥, 덮밥류 등 다양한 메뉴를 판매하는 곳이다.

돈가스 먹을까 덮밥 먹을까 고민하다가 밥먹고 싶어서 덮밥으로 결정! 도청 근처에서 일하는 형님한테 물어보니까 저번에 먹었는데 괜찮다길래 믿고 갔다.


돈스시부리 입구. ‘시'자가 작게 적혀있어서 사람들이 돈스부리로 많이들 부른다고 전해들었다.


메뉴판. 우리는 차슈동과 믹스가츠동, 와규불초밥 3피스를 시켰다.


제일 먼저 나온 와규불초밥. 초밥 위의 와규가 상당히 큰 게 인상적이었다. 와규의 두께는 얇은 편. 왜 불초밥인지는 불확실한데, 토치로 구웠을 수도 있고 아니면 와규 위에 이 고추가 꽤 매운 편이라서 고추 때문에 불초밥일 수도 있겠다. 아무튼 초밥이 맛있었다.


믹스가츠동. 돈가스와 새우튀김덮밥이 합쳐진 형태다.


겉모습은 일반 가츠동이랑 비슷하게 보이는데, 안에 새우 튀김 2개가 들어있어서 맛있게 먹었다.


차슈동.


여기 차슈동은 꽤 독특한데 매운고추를 넣어서 전부 다 비비게되면 꽤 매운 맛을 낸다. 그래서 매운걸 못먹는 사람은 고추를 빼달라고 하거나 직접 고추를 빼고 먹는게 좋아보인다.


덮밥에서 돈가스를 먹어보니까 맛이 상당히 괜찮았다. 그래서 다음에는 돈가스를 먹어볼 계획이다.

경북신도청 맛집 돈스시부리 총평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던 곳. 다만 이 날만 그랬는지 원래 그런건지 모르겠는데 음식이 좀 늦게 나왔다. 시간이 촉박할 때보다는 여유로울 때 가는게 좋을 듯. 맛이나 메뉴 구성은 GOOD. 덮밥도 괜찮았고 특히 돈가스가 맛있었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