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공연비 7월 1일부터 100만원한도 소득공제

7월 1일부터 책을 사고 공연을 관람한 비용에 대해 최대 100만원까지 30%의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도서·공연비 소득공제’가 시행된다. 혜택 대상은 전용 결제 시스템을 갖추고 한국문화정보원에 등록한 온·오프라인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전용 가맹점에서 구매하는 도서와 공연 티켓이다.

도서공연 소득공제에서는 100만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다. 한도가 추가된 셈이다. 그래서 기존에 있는 신용카드 사용금액 한도(300만원)과 전통시장(100만원), 대중교통(100만원)에 100만원이 추가되어 최대한도가 600만원으로 늘어났다.

모든 곳이 다 해당되는 것은 아니고 가맹점에서만 혜택을 볼 수 있다.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는 스티커나 온라인 배너 등으로 가맹점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 가맹점은 문화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직접 확인해보니 예스24, 알라딘, 교보문고 등 온라인 서점들은 모두 가맹돼 있다.

관련 기사에 나온 시뮬레이션에서는 ‘4000만원 근로소득자가 도서공연비로 연간 333만원을 쓸 경우 15만원 정도를 돌려받을 수 있다'고 한다. (기사 링크)

대상에서 자영업자는 제외된 상황이다. 총 급여 7,000만원 근로소득자만 해당된다는점, 그리고 신용카드 사용액이 전체 급여의 25% 이상이어야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도서정가제로 인해 책값이 동일한 상황에서의 소득공제라서 책을 사보는 일반 고객 입장에서 얼마나 혜택이 있을지는 조금 의문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