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이 살아 숨쉬는 영덕 인량리 전통테마마을

영덕 인량리 전통테마마을은 전통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고즈넉한 마을이다. 인량리 전통마을에 처음 방문했던 것은 2015년으로 기억나는데 당시 잡지에 기고할 주제가 바로 영덕 인량리 마을이었고 그래서 처음으로 인량리에 갔었다. 다시 찾은 인량리 마을에서 나는 그때의 추억이 고스란히 되살아나는걸 느꼈다. 추억은 대체로 아름다운 법이지만 당시의 추억은 글쎄… 그땐 둘이었고 이번엔 혼자였다. 가끔은 냉정하게 잊고 사는 추억이 떠오르는게 싫을 때도 있는 법이다.

인량리 전통마을에서 가장 예쁜 건축물은 역시 바로 인량교회다.


이국적인 느낌이 강한 교회로 실제 운영하고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예쁜 교회다. 이 앞은 좋은 포토존이 된다.


인량리 마을을 하염없이 거닐어본다. 주변에 슈퍼 등이 없으므로 물같은걸 미리 가져가면 도움이 된다.


솟을 대문의 웅장한 전통 가옥들을 감상하고


지금은 문이 굳게 닫힌 새마을 농단건조장이었던 곳도 살펴본다. 나는 이렇게 빈티지하고 오래된 느낌을 좋아한다.


인량2리 회관은 무더위 쉼터이자 경로당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있다.


일부 가옥에서는 실제 주민이 거주하는 곳이다. 그래서 가능하면 조용하게 관람하는게 매너.


활짝 열어둔 문이 반갑다.


우계종택에서는 전통한옥민박도 가능하니 참고하자.


하늘이 푸른 좋은 날씨였다. 1년에 이런 날씨가 몇 없다는건 사진을 찍는 블로거 입장에서 매우 아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지금이 딱 여행하기 딱!인 계절이다.


전통 가옥의 치마를 감상하는건 전통마을을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이다.


오래된 나무로 만들어진 가옥들…


수십년 전에는 이 곳도 사람들로 북적였던 곳이었을 터.


깔끔하게 꾸며진 인량리 테마마을은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영덕 포인트다.


멀리서보면 가옥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다.


담벼락 너머로 건물들을 엿보는 것도 좋다.


갈림길에서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는 인량리 마을. 미리 지도나 안내도를 참고하여 움직이면 동선이 꼬이지 않도록 관람할 수 있다. 마을 안에는 이정표가 다소 부족한 까닭에 빠른 여행을 원한다면 미리 살펴보고 가는게 좋다. 나처럼 무작정 무계획 여행을 좋아한다면 일단 가서 결정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여기저기 쏘다니는 느낌이 재미있는 영덕 인량리 전통마을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