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새로운 기능을 적용했습니다.
바로 <받아보기> 라는 기능입니다.



블로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RSS 구독과도 같은 개념입니다.
또는 트위터의 팔로우(follow) 와도 비슷합니다.
즉, 페이스북에 있는 특정 유저의 뉴스피드를 '받아보기' 로 친구관계를 맺지 않더라도 볼 수 있다는 것이지요.

페이스북에서는 친구가 5000명까지 제한이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친구들의 글을 보고싶다면,
현재까지의 방법으로는 개인 페이지를 개설하는 방법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한명의 개인이 두 개의 계정을 운영하는 결과가 나타나며 불편 호소하는 분들이 많았지요.
이제는 '받아보기' 버튼을 적절히 활용할 경우 이런 문제를 어느정도는 해결할 수 있어 보입니다.



특정 친구의 프로필에 접속해보면 우측에 받아보기 버튼이 있습니다.

테스트를 위해 저의 프로필 계정에 접속해 보셔도 확인 가능하십니다.



하지만 모든 프로필 계정에서 받아보기 버튼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해당 프로필의 운영자가 '받아보기' 기능을 허용해야만 나타납니다.
받아보기 기능의 활성화는 아래 방법으로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프로필에 접속해보면 아래쪽에 받아보기 버튼이 있습니다.
이 버튼을 클릭하면 받아보기 허용이라는 상단에 메시지가 나타나구요
받아보기 기능을 활성화 시켜주기 위해서 허용 버튼을 눌러줍니다



그러면 간단한 설정 편집 윈도우가 나타나는데요,
댓글에 대한 부분과 알림에 대한 부분을 설정할 수 있네요
특히, 댓글 부분이 중요해질것 같습니다.
'받아보기'를 한 사람은 친구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단순히 받아보는 것일 뿐, 어떤 댓글이나 좋아요같은 소통구조가 없습니다. 따라서 친구 5000명 이상으로 인해 받아보기를 하는 경우에는 위의 설정에서 댓글을 허용으로 해주면 모든 사람들과 소통이 가능해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받아보기 기능을 허용하게 되면 위의 스크린샷처럼 '받아보기 기능을 활성화 햇다'는 메시지와 함께 뉴스피드에 게재됩니다.


받아보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www.facebook.com/about/subscrib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