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길안 유채꽃밭 발견

안동 길안 유채꽃밭 발견! 

대도시처럼 놀거리가 많지 않은 안동은 넓은 땅과 농촌 지역, 그리고 문화와 풍류를 즐기는, 또 곳곳에서 지역을 위해 힘쓰시는분들 덕분에 꽃 구경은 1년내내 많은 편이다. 내가 오래도록 안동에서 사진과 영상을 찍어오면서 놀랐던점, 그리고 새롭게 알게된 사실은 곳곳에 꽃들이 많다는 것이다. 예를들어 용상동 3주공 아파트에 겹벚꽃이 있는식이다.


길안면에는 예전에 양귀비를 식재해서 큰 인기를 얻었었는데 여러 이유로 인해 양귀비는 다음해 바로 없어졌다. 안동문화관광단지의 코스모스밭도 인기가 좋았지만 다음해 바로 없어졌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인기있고 힘들게 식재한 꽃밭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이 따르는 것 같다. 지속성과 연속성이 없는 까닭에 여행객 유입이 매우 어려운게 안동의 현실이다.


그래도 꽃은 많아서 벚꽃부터 가을까지 많은 꽃들을 즐길 수 있다. 매화에서부터 작약도 있고 철쭉도 있고 백일홍도 유명하고 단풍도 볼거리다. 그런데 지금까지 유채꽃밭이 없었던건 매우 의외다. 몇 년전부터 안동에서 유채꽃밭을 찾아다녔는데 조성하지 않았는지 찾을 수 없었다. 올해 초에 경북도청 옆에 신도청홍보관 옆 유휴지에 유채꽃밭을 조성한다는 소문이 무성했는데 직접 가보니 푯말만 있고 잡초만 무성해서 시간만 날리는 바람에 아쉬웠다.


길안면에서 이번에 큰 일을 냈다. 유채꽃밭을 조성했다. 지금 만개상태로 사진 촬영일자는 4월 17일 오후. 향이 매우 좋다. 직접 가본바에 따르면, 접근성은 그렇게까지 좋진 않다. 명덕리에 있는 명덕교 밑으로 가야하는데 가는 길이 매우 협소해서 차량 딱 1대만 들어갈 수 있는 길로 되어있으며 중간에 주차공간이 조금 있고 그외에는 모두 일방통행이라 많은 인원이 유입될 경우 사고의 위험이 있다. 그러나 촌에 숨은 명소들은 원래 이정도의 불편함은 좀 감수해야하는것도 관람객이 갖춰야할 덕목일 수도 있다. 아무튼, 유채꽃밭을 발견해서 사진을 찍었는데 아주 멋지다.


여기가 또 다리 밑이다 보니까 다리 밑에서는 그늘까지 만들어줘서 예쁜 구경을 할 수 있다. 주변 정비가 다소 아쉽지만 꽃 밭 자체는 매우 쾌적하다.

명덕교 밑으로 가는 과정에서 멀리서는 꽃밭이 안보인다. 특히 안동에서 출발하여 동안동쪽으로 가는 방향(동쪽 이동 방향)에서는 다리를 지나쳐야 도로에서 꽃밭을 볼 수 있으므로 동안동 IC 근처에서부터는 속도를 줄여 운행하는게 좋다. 다리 반대편에서는 꽃밭이 안보이고 다리를 넘자마자 바로 꽃밭이 펼쳐지는 아주 재미있는 공간이다.


여기는 제발 내년에 없어지지 않고 오래도록 유지되길 바래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