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봉평막국수 불고기 살살 녹네

안동 봉평막국수 불고기 살살 녹네

옥동에서 오래도록 봉평메밀막국수로 장사를 해 온 봉평막국수가 법흥동, 그러니까 강변쪽으로 이동하면서 봉평막국수 불고기로 이름을 바꾸었다. 그전에는 해물전골이랑 막국수 등으로 맛있는 음식을 제공했었는데 이제는 메인메뉴가 불고기로 바뀌었다. 사람들은 여기가 새로 생긴 음식점이라고 생각하는것 같은데 실제로는 옥동에서 이전해온 봉평막국수다. 이름이 똑같고 막국수 스타일이 비슷해서 식사 후에 여쭤보니 옥동에서 이전했다고 하신다. 지금의 위치는 주차장이 넓고 찾아가기 쉽지만 옥동보다는 아무래도 접근성이 떨어져서 방문객의 연령대가 다소 올라간 듯 하다. 불고기는 원래 좋아해서 한 번 먹어봤는데 우와. 진짜 맛있었다.


밑반찬들도 하나같이 정갈하고 깔끔하다. 특히 쌈채소가 많이 나오는게 좋았다. 청경채 좋아하는데 청경채 나와서 굿.


어묵도 맛있었고


이런저런 밑반찬이랑 불고기랑 잘 어울린다.


불고기. 한 근 단위로 판매하기 때문에 근 단위로 시켜야한다.


한 솥에 다 들어가지 않으므로 일부는 따로 이렇게 나온다. 중간에 추가해서 먹으면되고 육수를 추가할 수 있다.


불고기 국물에 밥비벼 먹는거 좋아해서 자주 그렇게 먹는데 여기 식당이 깔끔해서 앞으로 종종 가게될 것 같다. 다음엔 할머님 모시고 한 번 가 볼 예정.


전체 상차림은 대충 이런식.


막국수도 먹어봤다.


원래 봉평막국수의 메인메뉴가 바로 이 막국수였거든. 예전에는 엄청 맛있었던것 같은데


지금은 불고기랑 같이 먹어서 그런지, 아니면 레시피가 바뀌었는지 모르겠지만 뭔가 살짝 아쉬운 느낌이었다. 나쁘다는건 아니지만 불고기가 워낙 맛있었기 때문에 기억에는 불고기 밖에 남아있지 않다.


불고기 맛집. 가격도 합리적인것 같다. 오픈한지 오래되지 않은것 같은데도 손님이 무척 많았다. 갈려면 좀 일찍 가는게 좋을 듯.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