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동 꿀꿀이에서 돼지갈비 막창 껍데기 3콤보

안동 옥동 꿀꿀이에서 돼지갈비 막창 껍데기 3콤보

안동 옥동에 있는 꿀꿀이. 가게 이름이 꿀꿀이라서 처음에는 누가 내 이름으로 가게 상호를 지어놨는 느낌이었다. 지금까지 꿀꿀이랑은 별로 인연이 없었고 언제더나… 엄청 오래전에 한 두번 가본게 전부였는데 이번에 또 누가 가자고 그래서 다시 한 번 가보았다. 남자들보다는 아무래도 여성분들에게 인기있는 곳인 듯 보인다. 왜냐하면 다양한 메뉴를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게 장점이기 때문. 우리는 돼지갈비랑 막창, 껍데기 3콤보를 하기로했다. 1차로 갔으면 큰일날뻔. 2차로 갔는데도 전부 다 먹고 술도 엄청…

옥동 꿀꿀이 입구 간판. 이런저런 메뉴가 많다. 옥동 중심가 모퉁이에 있어서 위치가 아주 좋은 편. 그런데 알바생은 친절하고 좋은데 남자 사장님은 손님에게 좀 무관심한 느낌을 받았다. 메뉴 때문에 뭐 하나 물어볼려고 말을 했는데 대답이 없으심…


일단 돼지갈비부터 굽기 시작한다. 양념이 어느정도 된 돼지갈비라서 금방 익고 자칫하면 탈 수 있으니 잘 구워야한다.


돼지갈비를 굽는 와중에 막창과 돼지껍데기가 나왔다. 껍데기는 서비스 차원이라 양이 그렇게 푸짐한건 아니다.


두께가 상당히 얇은 돼지껍데기다. 쫄깃쫄깃하고 고소한 맛으로 먹는 돼지껍데기는 좀 두꺼우면 좋은데 이건 그냥 맛만 보는 용도인듯.


껍데기도 굽고


껍데기 구우면서 막창도 구웠다.


막창도 두툼한게 괜찮은 편.


쌈장과 마늘도 맛있는데 콩가루가 특히 맛있어서 돼지껍데기 뿐만 아니라 막창도 찍어먹었다.


쌈채소랑


이런저런 주전부리들. 저기 저 양파랑 고추가 맛있었다.


이 날 술이 꽤 취해서 뭐가 어떻게 언제 구웠는지 제대로 기억이 안난다. 아무튼 다 먹긴 다 먹었다.


꿀꿀이에서 제일 맛있게 먹은 겉절이. 고기보다 더 맛있음.

고기나 음식 고유의 맛이 뛰어나다기보다는 여러가지 메뉴를 저렴하게 동시에 즐길 수 있는게 매력 포인트인 옥동 꿀꿀이. 그러나 나는 단품이 맛있는 곳을 더 좋아하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