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동 밥집겸 고깃집 - 안동 그램그램

안동 옥동 밥집겸 고깃집 - 안동 그램그램

그램그램은 프렌차이즈입니다. 안동 옥동 중심가 인근(공용주차장 혹은 옥동동사무소 근처)에 들어섰더군요. 그래서 찾아가봤습니다.

그램그램의 대표 메뉴는 누가 뭐라해도 600g+600g의 세트메뉴입니다. 사실 이 메뉴 단품만 있다고봐도 무방할 것 같은데요. 소고기 등심주물럭, 소갈비살, 부채살을 합쳐 1.2kg에 40,000원 이라는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 현수막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 상점 입구의 엑스배너에는 고기 사진과 함께 자세한 내용이 안내되어 있습니다. 아래에서 볼 수 있겠지만 사실 저 사진은 실물과는 조금 다른 모습인 건 사실이네요.


▲ 단품밖에 없다고 가정하고 일단 주문!! 소고기 1.2kg을 꽤나 저렴하게, 그것도 숯불에 구워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고기는 수입산입니다. 사실상 한우를 저 가격에 팔 순 없죠.


▲ 약간 이른시간에는 널널했는데 식사 시간이 되자 꽤 많은 손님들이 찾아오더군요.


▲ 밑반찬이나 사이드메뉴는 종류가 많지않고 꼭 필요한 몇 가지만 구비되어 있습니다. 채소나 장류 등은 가운데에 있는 곳에서 직접 퍼서 먹을 수 있는 구조입니다.


▲ 주문했던 고기가 나왔습니다. 1.2kg 분량의 세트인데요. 별로 없어보이지만 소고기의 열량이 높기 때문에 의외로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긴합니다. 밥과 함께 먹었습니다.


▲ 말끔한 숯불에 구워먹을 수 있습니다.


총평 : 꽃등심이나 안심같은 고급 소고기 구이를 생각하고 가시면 약간 실망하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검색을 좀 해보니까 다른 블로그들에선, 맛있다, 괜찮다 하던데 저는 개인적으로 그냥 무난한 정도라고 생각하고 있네요. 제 입이 그렇게 고급이 아닌데 말입니다. 뭐, 사람마다 입맛은 다르니까요.

고깃집에선 고기의 질이 가장 중요할텐데, 고기는 생각보다 얇은 편입니다. 저처럼 두꺼운 고기 좋아하는 사람에겐 다소 아쉬운 부분이죠.

수입산 얇은 소고기와 특출난 밑반찬이 없는 상황에서 1.2kg에 40,000원은 다소 저렴한 가격인 듯 보이는데, 또 그렇게까지 저렴한 편은 아닌 듯합니다. 결국 적당한(약간 저렴한 축에 속하는) 가격에 한 끼 식사로 충분한 음식점 되겠습니다.

일부를 구워먹다가 남은 고기는 포장하여 되들고 갈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저도 한 2/3정도 먹고 나머지는 포장해 나왔네요. 배가 엄청 불렀거든요!



댓글(1)

  • 2014.10.15 15:16 신고

    여럿이서 부담없이 가기에 딱 적당한 곳이죠~
    여기 부산에도 비슷한 종류들이 경쟁을 하고 있지여. ㅋ
    퇴근 후 한잔하기에 딱 좋은 곳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