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서부시장 청춘식당에서 소주 한 잔

비교적 최근에 서부시장에 깔끔한 인테리어를 가진 청춘식당이라는 가게가 들어섰다. 서부시장의 전통적이고 아날로그적인 분위기와는 다소 상반된 디자인이라 눈에 확 들어온다. 이름도 청춘식당으로 아저씨들만 갈 것 같은 서부시장 가운데에 우뚝 서 있는 곳이다.

입구의 모습.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씨로 서부시장을 지나다닐 때 누구나 볼 수 있는 위치다.


메뉴는 다양하다. 단위는 천원. 대패삼겹두루치기는 8천원이고 얼큰해장라면은 3500원 되시겠다.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입구에 있는 엑스배너에서 본 피자가 포함된 세트메뉴를 먹어보고 싶었는데 배가 불렀던 우리들은 단품을 주문했다.


나름 오픈 키친. 깔끔한 인테리어다.


테이블이 꽤 많다. 이 사진을 찍을때만해도 시간이 일러 손님이 우리밖에 없었는데 조금 지나니 남녀노소 젊은 사람들로 가득찼다. 서부시장에서 여기만큼 젊은이들을 볼 수 있는 곳은 아마도 없을 듯 싶다.


먼저 나온 대패삼겹두루치기.


처음 비주얼이 장난이 아니다.


하지만 대패삼겹살은 냉동. 어차피 볶아 먹을거라 상관은 없지만.


그리고 술 안주로 추가로 시킨 얼큰해장라면.


메인메뉴였던 대패삼겹두루치기보다 더 맛있었다. 칼칼하니 국물 양도 많고.


이렇게 소주 안주 2개를 마련해두고 소주를 박살내본다.


시간이 좀 지나면 대패삼겹두루치기가 볶아진다. 오징어가 잔뜩 들어있어 맛있다. 약간 매콤한 편.


삼겹살보다 오징어를 더 많이 골라먹었는데 안주로 참 괜찮았다. 나중에 밥도 볶아 먹을 수 있는데 우리는 배도 부르고 술도 꽤 취해서(2차로 갔다) 밖에서 잉어빵 사먹었다.


마요알쌈이 나온다. 이름 그대로 마요네즈와 알, 깻잎의 조화다. 대패삼겹살이나 오징어볶음을 넣어 한 입에 쏙 넣으니 고소하면서도 담백했다. 1차로 가기에는 조금 그렇고 2차로 가기에는 괜찮은 곳인 것 같다. 요즘 서부시장에 급관심이 생겨서 자주 가는 편이라 앞으로도 몇 번 더 갈 것 같은 느낌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