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집 밥 스타일의 태화동 수림칼국수식당

수 년동안 전국 맛집 수백개를 돌아다녀봐도 집에서 어머니나 할머니가 30분만에 만들어주던 밥이 제일 맛있다. 거기에 비할 수 있는 음식은 없는 듯하다. 그러니까 아직 학생들이라면 집에서 밥이라도 챙겨줄 때 거르지말고 챙겨먹도록하자. 나중에 그 흔한 밥상이 그리워질 때가 반드시 오니까.

안동에도 여러가지 이유로 부모님과 떨어져 따로 사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집이 안동인데도 떨어져사는 나도 포함이다. 종종 집에가서 밥을 먹을 때면 별다른 반찬이 없는 소박한 그 밥상이 얼마나 맛있는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때때로 미치도록 그리워지는 집 밥의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식당이 있다. 태화동에 있는 안동맛집 수림칼국수 식당이다. 집 밥과 흡사한 느낌의 도시락 맛집으로 안동중학교 맞은편 골목에 위치해있다. 어릴 때 이 골목을 참 많이도 돌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당시엔 저 골목을 통과하여 서부시장 쪽으로 들어가면 사창가가 나왔고 대낮엔 문 닫은 곳들밖에 없는 한적한 곳이었다. 지금은 식당가와 원룸들이 들어섰다.


안동맛집 수림칼국수 식당의 메뉴판. 이 곳은 원래 도시락 배달 전문 식당인데 직접 찾아가도 먹을 수 있는 홀이있다. 보통 배달 전문점에는 홀이 없어서 내방하여 먹는게 불가능한 경우도 있는데 여긴 아니다. 여러가지 메뉴가 있는데 인기 메뉴는 정식과 제육 등 주로 한식류다. 가격은 적당한 수준.


나름 오픈키친이고 아주머니와 아저씨가 운영하는 곳이다. 아주머니는 요리를, 아저씨는 배달을 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배달을 시키면 이런 통에 넣어주고 다 먹고나서는 이 통을 수거해갈 수 있도록 밖에 놔두면 된다. 하지만 나는 배달을 선호하진 않아서 직접 가서 먹었다.


수림칼국수 식당의 특징은 어떤 메뉴를 시켜도 기본 밑반찬 몇 개를 준다는 사실이다. 반찬 모두 깔끔하고 맛있는 편으로 집 밥과 흡사다.


정식이라함은 정해진 식단으로 뜻으로 뭔가를 추가하거나 뺄 수 없고 명확하게 고정된 식사라는 의미가 강하다. 수림칼국수 식당의 정식을 주문하면 밥과 국, 그리고 기본 밑반찬에 추가 반찬 2~3개가 더 나온다. 여러명이 방문할 경우, 정식과 다른 음식을 함께 주면하면 메인음식도 먹고 밑반찬도 먹을 수 있으니 이득이다.


정식에서 나오는 반찬들. 나름 7첩 정도는 된다. 솔직히 집 밥보다 반찬 많다.


이 정도가 수림칼국수 식당의 정식 구성이다. 반찬도 맛있고 국도 푸짐해서 집 밥 생각이 절로난다. 맛이나 스타일 역시 집 밥과 닮았다.


고등어구이, 버섯, 김치, 멸치, 고기반찬, 감자, 햄 등 맛있는 반찬들이 다수다. 특히 제일 맛있는 반찬은 바로 저 햄 구이인데 밥도둑이 따로없는 반찬이다. 평범하지만 맛있는 반찬들과 함께 밥 한끼 뚝딱하기엔 더할나위 없는 식단이다.


이건 제육덮밥인데 5,500원이라는 가격치고 양도 많고 맛도 좋다.

참고로 밥 먹다보면 여기 아저씨가 인상 쓰고있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는데, 그건 손님의 얼굴이 못생겨서라기보다는 원래 그러신 분이니까 안심해도 된다.

안동맛집 수림칼국수 식당 총평

집 떠나와 타지인 안동에서 공부하고 일하는 사람들과 나처럼 혼자 사는 사람들, 화려하진 않지만 집 밥 특유의 맞춤형 식사가 그리운 사람이라면 수림칼국수 식당에 꼭 한 번 가보길 권하고싶다. 이름은 칼국수식당인데 칼국수보다 정식이 더 인기니 참고.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