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카페 옥동 이마트 앞 소복 카페

요즘 곳곳에 카페가 많아서 여기저기 가보는 맛이 있다. 맛집은… 이제 하도 많이 다녀서 더 이상 갈곳이 잘 없는 상황인데 오히려 카페는 그렇지않아서 새로운 곳들을 탐험해보는 재미가 있다. 소복 카페는 옥동 이마트 앞에 있다. 아담한 규모의 카페라서 개인 카페인줄 알았는데 물어보니 프렌차이즈라고한다. 예쁘고 클래식한 겉모습을 갖추어 시선을 끈다. 모퉁이에 있어서 이마트 갈 때 마다 보는 곳이기도 하다.

소복 카페 입구. 하얀색으로 깔끔하게 칠해져있다. 블랙앤화이트. 


진리의 색상 조합.


내부도 깔끔함 그 자체다. 청결하게 관리되는 모습이다.


소복 메뉴판. 메뉴가 너무 많아서 고르기가 힘들다. 잘 골라보자. 소복초코아이스크림이 제일 맛있어보여서 그걸로 시켰다.


DP된 메뉴들. 모두 먹어본건 아니지만 DP된 그모습 그대로 나오는 것 같다.


햇살이 강하게 들어오는 창가 자리. 따뜻한 느낌이 참 좋다.


근데 너무 뜨거워서 그늘 있는 자리로 옮겼다. 각 테이블마다 꽃이 있다. 여기에서 인스타그램으로 라이브하는 녀석도 있는데 한동안 열심히 하더니 요새는 또 안하네.


소복 카페 소품들과 냅킨.


소복. 밝을 소에 복복. 밝고 따뜻한 복이라는 뜻인 것 같다. 소복 이름의 부제목은 네이셜 핸드메이드 디저트인데 자연으로 만든 디저트라고한다. 핸드메이드 디저트 카페다. 그래서인지 음료보다 디저트류가 맛있는 것 같다.


망고 생과일쥬스, 소복 초코 아이스크림, 아메리카노를 시켰다.


소복 초코 아이스크림에 함께 딸려나오는 이 꽃은 조화인줄 알았는데 생화다! 향이 강하진 않은듯.


마치 똥모양 아이스크림이라 귀엽다. 맛이 상당하다.


망고 생과일쥬스. 맛은 있는 편이지만 아무래도 필리핀에서 먹었던 그 망고 쥬스에 비할바는 안된다.


아메리카노. 무난한 편.


제일 맛있었던건 역시 소복 초코 아이스크림. 쫀득쫀득하고 달달한게 맛이 희한하고 양도 꽤 많은 편이라서 실컷 먹을 수 있었다. 인스타그램에 올렸더니 배달의민족을 통해 배달도 된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대박인데?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