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되는 가게일수록 광고에 민감하다

잘 되는 가게는 왜 잘 되는걸까? 품질이 뛰어나서? 가격이 저렴해서? 친절하고 서비스가 좋아서? 압도적이고 유니크한 분위기? 아니면 이 모든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일까?

이유가 어찌되었건 잘 되는 가게는 잘 되는 이유가 있다.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사실 한 가지는 잘되는데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는점이다. 이 ‘잘되는 이유'에는 광고도 약간의 지분을 가진다. 광고없이 잘되는 업종은 드물다. 직접 광고가 아니더라도 간접광고, 입소문, SNS 마케팅 등 잘 되는 곳은 높은 확률로 지금도 광고가 되고있다. 광고는 그만큼 효과적이고 영업에 필수불가결한 전략이다.

자영업자는 저마다 알맞은 방식으로 사업을 최적화한다. 자본금이 충분하다면 좀 더 저렴한 금액으로 상품을 서비스할 수 있을 것이고, 직원을 쓰기보다는 가족회사를 세워 운영하는 방식으로 인건비를 절약할 수도 있다. 박리다매 전략을 택하거나 고비용 고품질 브랜드화 전략을 세우기도 하고, 박리다매와 고품질 사이의 어느 구간에 자리를 잡는것도 전략적으로 고려해볼 수 있다.

소비자를 기만하는 영업장이 잘 되는 경우는 드물다. 소비자는 매우 까다롭고 똑똑한 존재이며 취향까지 다양하다. 소비자는 새로운 것을 원하는 한편으로 예전 그대로의 상품을 기대한다.

잘되는 가게에 잘되는 이유가 있는 것처럼, 안되는 가게도 안되는 이유가 분명히 있다. 내 경험에 따르면, 잘 되는 가게일수록 광고에 민감하다. 이것은 우리의 통념과는 상반된다. 소비자는 보통 맛없고 품질이 떨어지는 상품을 광고를 통해 판다고 인식하지만, 실제로는 맛있고 잘되는 가게일수록 광고가 더 많이 이뤄진다. 잘되는 가게를 굳이 광고할 필요가 있을까? 있다.

안되는 가게가 광고에 둔감한 이유는 여러가지다. 광고를 집행할만한 예산이 없거나 광고를 할만큼 상품이 좋지 못한 경우가 대표적이다. 사업주가 광고 자체에 대해 나쁜 이미지를 가지고 있거나 '우리는 광고 없이도 잘 될거야'라는 근거없는 자신감을 가진 경우도 있다. 때로는 실패한 광고 전략을 택하면서 돈만 날리고 효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광고는 속도나 양보다는 정확하고 올바르게, 전략적으로 하는게 중요하다. 사업주가 광고 시스템에 대해 잘 모를 경우, 잘못된 방향으로 광고를 집행하게된다.

광고 없이 잘 되는 가게는 드물다. 만약 광고없이(간접광고를 포함해서) 잘 되는 가게가 있다면, 그 가게가 광고를 할 경우 2배, 3배 이상 더 잘 될 수 있다. 요즘 인스타그램은 사업주들이 몹시 사랑하는 광고 매체로 어지간한 광고주들은 모두 인스타그램 계정을 가지고 있다.

잘 되는 가게가 잘 되는 여러가지 이유들 중에서 광고를 손꼽지 않을 수 없다. 그 가게가 잘 되는 이유는 '광고를 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믿을만한 정보를 적절하게 제공한다면 소비자들이 광고를 마다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

광고의 효과 중 한가지는 소비자의 피드백을 얻을 수 있다는점이다. 어떤 사업체들은 광고 효과보다는 의견수렴을 목적으로 광고를 집행하기도한다. 소비자들이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싫어하는지, 고칠점이 무엇이고 더 발전시켜야할점은 어떤것들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예전에는 별도로 시장조사를 진행했지만, 요즘에는 광고를 집행하면서 의견수렴을 동시에 진행하기도 한다. 특히 SNS 광고는 괜찮은 의견들을 수집할 수 있는 대표 채널이다.

잘 되는 가게가 광고에 민감한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들은 광고를 통해 가게를 더 잘 되게 만들고, 광고 효과를 톡톡히 본다. 가게가 더 잘 되면 계속 광고에 민감해진다. 광고는 상시로 이뤄지는게 가장 효과적인데 잘되는 가게는 광고를 중단할 이유가 없다.

광고를 충분히 집행했는데도 안되는 가게는 두 가지를 생각해볼 수 있다. 첫번째는 잘못된 방향으로 광고를 집행하는 경우, 두번째는 광고만큼 상품이 충분히 좋지 못한 경우다. 안되는 가게들 중 태반이 광고예산을 낭비하고 있다. 전문가를 알아볼 안목이 부족하다면, 자기가 소비자로서 재밌게 보는 곳에 광고를 맡기는게 가장 좋은 전략이다. 다른 소비자들도 그렇게 하고 있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