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지니어스3 블랙 가넷> 5화 광부게임은 플레이어들의 진면목이 그대로 드러난 회차였다. 팀전을 가장한 개인플레이가 필요한 메인메치는 플레이어들이 얼마나 영리하게 움직이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렸다. 플레이어 수가 10명 이하로 남은 게임 중반부터는 확실히 개인적 능력에 따라 당락이 결정된다고 보면되는데, 이런 분위기를 확실하게 파악한 플레이어는 장동민과 오현민 두 명 뿐이었다.

지니어스에서 중반까지 살아남는 방법은 크게 2가지가 있다. 첫번째는 자신의 뛰어난 두뇌를 활용해 견고한 연합을 구축한 뒤 리더로서 활약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리더를 지원하는 형태로 유리한 플레이어와 함께 움직이는 것이다. 만약 자신이 게임 자체를 완벽하게 플레이할 자신이 없다면 빠르게 리더를 찾는 것도 하나의 전략이 될 수 있다. 이른바 <악어새 전략>.

지니어스에 나오는 대부분의 메인메치는 절대 '운'으로 해결할 수 없다. 명확한 해결책이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필승법도 존재한다. 그래서 연합이나 사람들과 뭉치고 의견을 나누기전에 우선은 자신부터 해당 게임을 완벽하게 분석하고 타법을 찾아야만한다. 이번 광부게임에선 장동민과 오현민 두 명의 플레이어만이 지니어스에 걸맞는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결과적으로 광물의 무게를 분석해낸 장동민이 오현민보다 한 수 위였다.

총 3개의 조로 나뉜 이번 광부게임에선 자신의 조가 아니라 다른 조원과의 연합이 필수적이었다. 결국 자신의 팀을 버리고 다른 팀과의 조우를 해야만이 승리를 담보할 수 있는 게임. 장동민은 자신이 살아남는 것은 기본이고, 굳이 그렇게 할 필요가 없음에도 자신과 함께했던 팀원들까지 살리기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번에 장동민이 2층에서 지니어스 게임장을 내려다보고 있는 장면이 잠깐 나왔었는데, 장면처럼 장동민은 지니어스 전체를 쥐락펴락할만큼 나무가 아닌 숲을 보고있다.

앞으로 이어질 게임에서도 확실한 우군이 필요한건 사실이다. 데스메치 대상자 선정에서 딜을 하는 모습은 장동민이 왜 우승후보인지, 그리고 지니어스에서 맡은 캐릭터가 단순히 예능이 아님을 증명했다. 이것에 위기감을 느낀 최연승 플레이어는 결과적으로 딜을 거절한셈이 되었지만. 결국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 장동민도 게임은 쥐락펴락했지만 사람간의 관계는 마음대로 되지않았다.

유능한 사람들이 모인 지니어스 명단에서 처음부터 장동민이 이렇게까지 활약할 줄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게임이 진행되면서 그는 스스로를 증명했고 때로는 영웅처럼, 때로는 악당처럼 이름을 알리고있다. 그가 의리와 약속을 지키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상당한 호평을 얻고 있는 반면 앞으로의 게임에선 약점이 될 확률도 없지않아 있다. 배신이 당연하거나 꼭 배신을 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구조의 게임도 있기 때문이다. 지금의 그는 마치 만화의 주인공같다. 과연 주인공이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지, 아니면 <타도 주인공>연합에 의해 무너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