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옥동 메인왕돈까스

안동에 왕돈까스 집이 새로 생겼다. 옥동 중심가에 생겼는데 옥동은 주로 술집이 많은 유흥가로 인식될 때가 많아서 돈까스가 잘 어울리는 것 같으면서 안 어울리기도한 그런 느낌이다. 아무튼 메인왕돈까스라는 곳이 생겼길래 한번 다녀와봤다.

사실 큰 기대없이 가볍게 식사하기 위해 갔던 곳인데 돈까스 퀄리티가 상당해서 깜짝 놀랐던 곳. 겉은 부드러우면서도 바삭하고 돈까스가 속까지 잘 익어 있어서 만족스러웠다.


위치는 옥동 야구장 앞 남자감자탕 2층에 있다. 원래 궁 호프집 자리.


궁 호프는 나도 예전에 대학생 때 몇 번 간 적이 있을만큼 꽤 유명하고 또 사람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보였는데 어느새 없어지고 돈까스 집으로 바뀌었다.


메인왕돈까스의 메뉴판. 돈까스류는 대체로 6천원선이며 사이드메뉴는 5천원선, 라이스류와 맥주 안주류 등 다채로운 메뉴 구성이다.


내부 창가 쪽에 앉으면 밖을 바라보는 뷰(view)가 의외로 괜찮아서 돈까스+맥주, 아니면 돈까스 + 맥주 안주 + 맥주를 시켜 오붓한 시간을 보내도 좋겠다는 생각이다.


원래 호프집을 하던 자리이기 때문에 내부가 이렇게나 넓다. 아직 모르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안그래도 넓은게 더 넓어보였다.


에피타이저(전식)으로 나오는 스프. 내가 좋아하는 스프다. 이때 약간 레스토랑에 온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돈까스를 시켰더니 주는 기본 반찬. 김치, 단무지, 피클.


그리고 내가 주문한 고구마치즈돈까스. 크기는 적당한 편이었고 밥도 있어서 의외로 양도 많은편.


데코인지 음식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문어 소시지도 귀엽게 2개가 들어있다.


사이드로 먹을려고 떡볶이를 시켰다. 처음에 주문할 때는 국물이 흥건한 그저그런 떡볶이로 생각했었는데 나오는걸 보니 거의 라볶이가 나왔다. 엄청 만족스러운 퀄리티, 라면과 우동면이 섞여있는데다가 메추리알과 만두, 이런저런 야채와 떡까지 정말 맛있었다.


돈까스도 맛있었는데 떡볶이도 맛있어서 매우 배부른 식사가 됐다.


고구마치즈돈까스의 속을 살펴보자. 치즈가 잘 녹아있고 돈까스 소스도 푸짐해서 부족함없이 먹었다.


이건 메인왕돈까스의 주 메뉴라 할 수 있는 왕돈까스. 크기를 보면 알겠지만 진짜 엄청 크다. 매우 큰 돈까스 1조각과 작은 조각 2개가 들어있는데 가격은 7천원. 거기에 밥까지 있어서 가성비가 뛰어난 메뉴다.


별 기대 안하고 갔던 곳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는건 즐거운 경험이다. 궁 호프자리라서 그저그런 돈까스 집으로 생각했는데 다른 돈까스 전문점에서 먹는 돈까스와 비교해도 크게 손색없는 맛과 품질이었기에 더 만족스러웠다. 옥동 야구장 근처에 있으므로 접근성도 좋고 내부도 넓은데다가 창가 쪽은 오붓한 소파자리이기 때문에 연인들이나 친구들끼리 가서 즐거운 대화를 나누며 식사하기에 알맞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