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옥동 삼성육가공 공장 직영점, 저렴하고 맛있는 돼지고기집

안동 옥동에 있는 삼성육가공 공장 직영점. 국내산 돼지고기 음식점으로 생긴지는 오래되지 않았다. 그전에는 다른 이름의 고깃집이었는데 나름 장사는 잘 됐던것 같은데, 없어져버리고 이제 그 자리가 삼성육가공 공장 직영점으로 바뀌었다.

삼성육가공 공장 직영점은 상호명이 좀 길어서 부르기가 힘들지만 보통은 ‘삼성육가공'으로 부른다. 돼지고기를 좀 더 싼 값에 맛볼 수 있다는 장점과 넓은 내부를 가져 인기다. 고기의 품질이나 전체적인 퀄리티도 준수한 편이라서 직접 먹어보니 맛집으로 등극해도 손색이 없다. 한가지, 이 날만 그랬는지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알바생이 1명 뿐이라서 주문이 누락되는 경우가 있었고 고기나 음식도 조금 늦게나오는 경우가 있었다.


주문을 하게되면 기본 반찬을 준다.


맹물과 소주. 고깃집에서 필수 준비물.


백탄 숯이 들어온다. 눈여겨볼 부분은 불판인데 피아노줄 불판이다. 이 피아노줄 불판에 고기를 구워먹으면 진짜 맛있다. 기름도 쫙 빠지고 무엇보다 피아노 줄이 탄탄해서 고기가 잘 구워지며 불판 사이로 아까운 고기를 떨어뜨려 낭비할 일도 없다.


기본 쌈. 밑반찬은 셀프로 언제든지 가져다 먹을 수 있다. 상추는 있는데 깻잎이 없는건 아쉬운 부분.


일단 주문을 해보자. 고기를 12인분을 시켜본다. 삼겹살 150g에 4,800원 수준으로 굉장히 저렴하며 한 근 기준으로는 19,200원이라 다른 곳보다 많게는 만원에서 몇 천원까지 저렴하다. 고기의 품질이 괜찮은데 저렴한 것이야말로 삼성육가공 공장 직영점의 특장점!


이제 고기를 구워주자. 고기의 두께도 볼만하고 고기 위에는 약간의 소금간이 돼 있어서 짭쪼름하니 맛있다.


적당한 크기로 잘라 잘 구워준다. 고기는 굽는 스킬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이라… 잘 굽는 친구 1명 정도는 꼭 있어야한다.


삼성육가공 공장 직영점 메뉴판. 메뉴판 업데이트가 안됐는지 기존 이름인 '삼겹왕소금구이'라고 적혀있는데 저건 어디껀지 모르겠다. 소주 3천원으로 괜찮은 편.


추가로 소주 5병을 먹었고 밥 5개와 된장찌개 2개를 먹었다. 여긴 된장찌개와 밥이 별도다. 돌솥밥은 3천원인데 안먹어봐서 퀄리티를 모르겠지만 그냥 일반 밥 3그릇이 더 나을지도. 추가 안주류로 오징어무침이나 돼지고기석쇠구이, 순대나 수육도 판매하니 참고.


결국 소주 5병과 맥주 1병을 해치웠다. 고기 12인분에 밥 5개, 된장찌개 2개와 소주 5병과 맥주 1병 클리어!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me@namsie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