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 살펴보기

올림픽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성화봉. 이번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화봉이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이라고합니다.

성화봉송 기간은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을 상징하는 8일, 성화봉송 구간은 대회 성공을 기원하는 2018㎞에 달합니다. 성화봉송 주자는 총 800명이며 동행을 상징하는 2인 1조로 구성된다고하니 성화봉이 돌고 돌아 다시 되돌아올 때의 감동이 벌써 느껴집니다.

성화는 내년 3월 2일 대보름 행사가 열리는 국내 5개 권역인 제주도, 안양시, 논산시, 고창군, 청도군을 비롯해 3월 3일 패럴림픽의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 등 해외 도시와 서울에서도 채화됩니다.

성화 채화를 마친 후에는 1988년 세계 최초로 패럴림픽 성화가 간직된 장소인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광장에서 ‘최초’의 의미를 담은 합화식이 열려요! 시간이 된다면 합화식도 관람할 수 있겠습니다. 패럴림픽 성화는 2018년 3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대회를 밝히게 된다.


무엇보다 이번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은 평창을 모티브로 제작했는데요. 길이가 재미있습니다. BI인 Happy 700을 상징하는 700mm사이즈입니다.

디자인도 눈여겨 볼만합니다. 동계스포츠를 상징하는 흰색과 한국 전통 백자를 모티브로하였습니다.

성화봉 몸통엔 다섯 갈래의 불길이, 상단에는 각 불길이 하나의 불꽃으로 모아지도록 설계했다. 하단에는 오각형 구멍이 있어 휠체어나 거치대에 고정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요. 손잡이 부분에는 패럴림픽의 상징 키워드인 ‘용기, 결단, 영감, 평등’ 그리고 대회 슬로건인 ‘하나된 열정’이 국문과 영문 점자로 새겨져 있으며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마크도 눈에 띕니다. 인상적인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이네요.

성화봉의 의미와 실물 모습을 살펴보니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는 것 같아요.

사진출처 :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