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영양 맛집 희야돌곱창에서 맛있는 돌곱창을!

여행을 다니면서 여행지의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건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여행의 묘미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몸으로 체험하고 입으로 즐기는 것까지 포함되니까. 보통 경상북도 지역의 구석구석을 다니는걸 좋아하는 나로서는 익숙한 음식들을 주로 보게되는데(다들 경상도 음식이니까), 특히 청송처럼 가깝고도 멀어서 찾기가 어려웠던 ‘군’ 지역은 한층 더하다.

이미 유명해질대로 유명해서 사람이 많은 곳 보다는 현지인들이 주로 찾는 오래되고 조용한 음식점들을 선호하는 입장인데 청송에 있는 희야돌곱창이 딱 그런류의 식당이다. 여행지에서 음식점을 찾을 때 블로그 검색으로 찾는건 한계가 있는데다가 마케팅 전쟁이 너무 심하다보니 명확하고 좋은 정보를 골라내는게 어려우므로 해당 지역의 로컬 또는 예전에 근무했던적이 있는 사람의 추천을 받는게 가장 좋다. 


다행스럽게도 같이 여행했던 친구 중 한명이 예전에 청송에서 근무한적이 있어서 희야돌곱창에 가볼 수 있었다. 친구의 말에 따르면 자기가 근무할 때 점심식사 장소로 자주 찾았던 곳이라고. 이정도면 믿고가도 된다.


청송 희야돌곱창의 메뉴판. 오리고기를 비롯해 돌곱창에는 특미라는 subject가 붙어있다. 1인분 200g에 7천원으로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내가 보기에 돼지주물럭도 상당히 괜찮을 것 같다.


뜨겁게 달아오른 냄비에 돌곱창이 담겨나왔다.


콩나물과 김이 들어있어서 계속 끓여도 물이 좀 나오는 편이다.


간소한 밑반찬들. 밑반찬이 맛있는 집이 진짜 맛집이다. 여기 밑반찬이 맛있다.


어느정도 요리가 되면 돌곱창을 먹으면된다. 맛은 일반 곱창과 흡사한데 돌곱창이라는 분위기 때문에 좀 더 맛있게 느껴진다.


약한 불로 계속 끓여주면서 밥이랑 먹어도되고 술 안주로도 제격이다.


곱창은 요리를 잘해야 맛이 살아난다. 쫄깃쫄깃하면서도 곱창의 곱과 육즙이 잘 나올 수 있도록 불조절을 하는게 핵심!


너무 오래 요리해버리면 곱창이 질겨져서 식감이 떨어지고 맛도 둔화되니 주의하자.


곱창을 어느정도 먹었다면, 청송 희야돌곱창에서 빠질 수 없는 볶음밥 도전!


볶음밥도 곱창과 함께 먹는 것이라 맛있었다. 친구 녀석 말로는 예전에 비해 맛이 좀 없어졌다고는 하는데 처음 먹어본 나로서는 괜찮은 수준. 청송에는 닭백숙 외에는 딱히 골라볼만한 식당이 많지 않으므로(아직 발굴이 안됐다) 백숙말고 다른 음식점을 찾는 분들이라면 청송 희야돌곱창에 도전해봐도 좋을 것이다.


(희야돌곱창 위치가 청송과 영양의 사이쯤에 있어서 청송에서 가도, 영양에서도 가도 된다. 공식 주소지는 영양)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