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오카에서 택시 타기

한국은 대중교통요금이 저렴하기 때문에 지하철이건 버스건 택시건 이용하는데 큰 부담은 없지만, 일본은 그렇지가 않다. 특히 택시의 경우에는 요금이 꽤 강하기 때문에 부담될 수 밖에 없는데, 후쿠오카 돈키호테 나카스점에 갔다가 숙소로 되돌아가는 길에는 어쩔 수 없이 택시를 타야했다. 버스가 끊긴 새벽 시간대였고 짐도 많은데다 거리도 멀었기 때문이다.

일본에서 택시를 타는 방법은 간단하다. 주차돼 있는 택시를 타거나 아니면 도로변 안전한 곳에서 지나가는 빈택시를 손을 흔들어 잡아타면된다. 문은 기사님이 직접 열어주는 구조이므로 택시가 정차한 후 잠깐 기다리면 된다. 방향을 잘 골라야한다. 짐이 많다면 트렁크를 이용할 수 있고 추가요금이 있을 수 있다.


소문으로만 들었던 일본 택시는 소문 그대로였다. 굉장히 친절하고 안전한 느낌이다. 일단 택시 기사님의 복장부터가 다르다. 표정과 인사, 말도 다르고 운전도 안전하게 하는 느낌이다. 비용이 비싼만큼 서비스가 괜찮은 것 같기도하고, 서비스가 괜찮아서 비용이 비싼 것 같기도하고. 아무튼 그렇다.


택시를 타고 새벽녘에 하카타역에 다시 내렸다. 오전오후에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어지러울 지경이었던 하카타역이 아무도 없는 역으로 바뀌었다. 신선한 장면이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