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공유로 맥 → 아이폰 음악 스트리밍하기(Mac to iPhone)

홈공유를 통해 아이폰에서 맥으로 음악을 스트리밍하는 게시물은 종종 보았는데 반대로 맥에서 아이폰으로, 그러니까 맥에 있는 아이튠즈 음악을 아이폰에서 스트리밍하는 게시물은 잘 없는 것 같아서 간단하게 포스팅.

요즘에는 폰 자체에서 음악을 관리하시는분들이 많은 것 같다. 나는 예전부터 맥과 아이폰을 써오다보니까 맥 자체에서 음악을 관리하는 것에 익숙하고 계속 그렇게해오고 있다. 맥의 아이튠즈를 통해 음악을 관리하고 듣고 그런다. 요즘에는 음원유통사를 통해 인터넷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많이 듣는게 추세지만, 나는 데이터를 절약할 목적과 좀 더 빠른 skip을 원하는 까닭에 여전히 옛날 방식인 저장용으로 음악을 관리하고 있다.


맥에서 아이폰으로 음악을 스트리밍하려면 홈공유를 이용하면된다. 홈공유를 위해서는 같은 네트워크내에 있어야하고 맥에서 아이튠즈가 켜져 있어야한다. 거의 항상 아이튠즈가 켜져있는 입장이라 이건 크게 불편하지 않다. 이제 집이나 맥이 근처에 있는 환경에서만큼은 아이폰에 저장되어있지 않은 노래와 맥 아이튠즈에 만든 재생목록을 마음껏 아이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나는 주로 샤워할 때나 설거지할 때, 청소할 때 등일 때 주로 이용하고 있다.


먼저 맥 아이튠즈에서 홈공유를 켜준다. 그러면 아이튠즈 로그인 화면이 나오는데 로그인을 해준다. 이때 아이폰의 애플 로그인과 아이디가 동일해야 홈공유를 이용할 수 있다. 아이클라우드로 연락처나 캘린더 등을 동기화하고 있는 입장이라면 전혀 무리없이 이용 가능하다.


총 5대의 인증된 PC에서 홈공유를 할 수 있다. 참고로 홈공유를 개인용으로만 쓸 수 있다.


이제 아이폰에서 음악 앱을 실행하면 아래쪽에 홈 공유라는 메뉴가 보인다.


홈공유로 들어가서 공유된 맥의 보관함으로 접근한다.


맥 아이튠즈 라이브러리, 보관함에 있는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맥 아이튠즈에서 만든 재생목록을 이용할 수 있는게 가장 큰 장점이다. 아이폰에선 플레이리스트란 이름으로 표기된다.


네트워크가 끊기거나(와이파이 환경에서 벗어나거나)하는 등에선 홈공유가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다. 이제 맥에서 음원을 관리하면서도 아이폰 스트리밍을 통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