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동 뉴욕야시장에서 맥주 한 잔

나는 스몰비어를 선호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싫어하는것도 아닌게 술먹고 2차 또는 3차 마무리로 종종 가기 때문이다. 안동 옥동에 있는 뉴욕야시장은 최근에 새로생긴 맥주집인데 프렌차이즈 체인으로 처음에 옥동에 들어설 때 큰 기대를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여성분들이 좋아할만한 아기자기한 디자인과 메뉴들이 있는 곳이다. 처음으로 주는 과자. 짭쪼름하니 괜찮다. 이거 하나만으로도 맥주 먹을 수 있을 듯.


이게 무슨무슨 맥주였는데 기억이 잘…


맥주 위에 크림이 들어간게 특이하다.


크림 위에 또 과자까지… 사진 찍고싶게 만들어둔 듯.


이건 그냥 알코올 조금 들어간 음료인데 맛이 꽤 괜찮았던 기억이 난다.


뉴욕야시장 메뉴를 보니까 메뉴가 다양해서 안주를 고르는게 꽤 힘들다. 새우 들어간 감바스였나 뭐였나 그걸 먼저 주문해보았다.


새우라서 맛은 꽤 괜찮다. 다만 양이 다소 부족하다.


그래서 뉴욕야시장에서 제일 가성비 좋다고 알려진 빵도 같이 먹었다.


이건 양은 괜찮은데 맥주 안주로 먹기에는 내 입맛에는 좀 안맞았다. 요즘 안동에 새로생기는 맥주집들 중에 완벽하게 마음에 드는 곳은 잘 없는 것 같다. 다들 비슷비슷해서 그런가…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