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뿌라는 처음이지? 안동 태화동 산마루 덴뿌라

나도 살면서 덴뿌라는 처음 먹어봤다. 사실 덴뿌라라는게 있는지도 몰랐고. 안동 태화동 중국집 맛집 산마루에서 덴뿌라를 즐길 수 있다. 아주머니 말에 따르면, 장사 20년하는동안 덴뿌라 시키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저번에 혼밥하러 갔을 때 덴뿌라 되나고 물어보니까 아주머니는 덴뿌라를 잘 모르셨고 실제 요리하시는 사장님이 된다고하셔서 그 다음번에 좀 일찍가서 시켜보았다.

덴뿌라가 뭐냐면, 소스없이 먹는 탕수육이다. 탕수육의 오리지널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쉬울듯. 일반 탕수육이 소스랑 같이먹는 양념치킨이라면, 덴뿌라는 소스없이 먹는 후라이드치킨이랄까.


그래도 간 없이 탕수육을 먹을 순 없기 때문에 탕수육 겉에 약간의 간이 돼 있다. 소금과 후추로 짭쪼름하게 맛을 내는 스타일이다. 가격은 탕수육과 동일하다. 탕수육을 부먹으로 먹는 사람보다는 나처럼 찍먹을 좋아해서 바삭바삭한 탕수육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덴뿌라에 도전해봐도 좋겠다.


기본적으로 약간의 간이 돼 있다. 자세히 겉에보면 후추가루가 약간 보인다.


술안주로도 괜찮고 다른 중국음식과도 무척 잘 어울릴 것 같다. 탕수육보다 내 입에는 오히려 더 나은듯. 탕수육의 신세계… 굉장히 바삭하고 소스가 없어서 탕수육만 계속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담백하다. 뜨거우면 뜨거울수록 맛있고 식으면 그 맛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소주 안주로 최강이다 진짜.


앞에 고춧가루 장물을 만들었는데 거의 안찍어먹고 그냥 소주랑 덴뿌라만 먹었다. 덴뿌라 자체가 짭쪼름해서 입에 잘 맞았다. 좀 짜게 먹는 사람에겐 특히 입맛에 잘 맞을 것이다. 앞으로 탕수육말고 덴뿌라만 시켜먹어야지….ㅋㅋ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