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옥동 자갈치회수산 오징어회

안동 옥동의 유명한 맛집 자갈치회도매센타(자갈치회도매센터)가 자갈치회수산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왔다. 나는 옛날 포장마차 스타일의 그런 아날로그틱하고 빈티지한 느낌을 더 좋아하지만 지금은 새롭게 도시적인 느낌으로 바뀌었다. 이름도 바뀌어서 이제는 자갈치회수산이다. 옛날에 이 곳은 간판도 없이 오래도록 한 자리에서 영업을 해왔던 까닭에 상호명을 모르는 사람이 대다수였고, 흔히 지칭하기로 ‘옥동 횟집’ 정도로 불렸는데 이제는 간판도 달고 뭔가 업그레이드된 느낌이다. 사장님이 똑같은지는 친분이 없어서 솔직히 잘 모르겠다. 간만에 가서 오징어회를 먹었다.

모듬회를 먹을까하다가 오징어회로 가볍게 골라봤다. 3만원어치인데 양이 굉장히 푸짐하다. 최근 오징어값이 어떤지 모르겠는데 양을 보고 깜짝 놀랐다. 엄청 많은 편.


기본 차림들. 심심한 국물인 오뎅국과 주전부리 기본안주, 쌈장과 와사비 간장, 초장을 준비할 수 있다.


쌈채소와


구이도 하나 나온다. 이건 예전부터 똑같이 주던 메뉴들이다. 가게는 변했으되 메뉴는 변하지 않는 이 친숙함. 심지어 원형 테이블도 그대로라서 참 좋았다. 가게 사장님들은 뭔가 새롭게 바꾸면 엄청 좋아할거라고 착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옛날 그대로의 모습을 좋아하는 손님이 더 많다. 그거때문에 거기에 가는 것이니까 말이다.


옥동 자갈치회수산의 시그니처 메뉴. 저 완두콩이 하이라이트다. 중독성 굿~


전체 풀 샷. 오징어 회 3만원어치를 하나만 시켰는데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다.


오징어회라서 매운탕이 안나올줄 알았는데 물어보니까 매운탕을 준다고하길래 진짜 기뻤다. 술 안주에 매운탕이 빠지면 섭섭하니까. 그런데 이 매운탕은 도대체 무엇으로 만드는걸까? 오징어 대가리?


자갈치 회 수산의 입구. 간판도 생기고 규모도 커졌다. 옛날 전선생 자리다.(전선생도 내가 좋아하던 맛집이었는데… 이제 역사 속으로…) 다양한 메뉴를 판매한다. 밀치도 있다.


1차로 간 곳이라 가볍게 두당 두 병씩 클리어하고 2차 갔다. 다음에 또 가서 회 먹어야할 곳. 추천하는 옥동 맛집. 매번 모듬회만 먹다가 오징어회를 먹어봤는데 양도 많고 오징어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말 물리도록 먹을 수 있을 정도라서 좋았다. 모듬회 + 오징어회 이런식으로 조합하는 것도 좋을 듯!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