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점심 영업을 시작한 옥동맛집 철펍철펍

옥동 최고의 핫플레이스이자 캐주얼한 PUB, 그리고 음식이 맛있는 옥동 맛집. 철펍철펍에서 점심 장사를 시작했다. 1월 1일부터 점심영업을 시작한 것인데 옥동에도 점심 먹을 때가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맛있는 곳이 생겨 참 좋은 것 같다. 철펍철펍 내부가 넓고 아늑한 분위기로 꾸며져 있어서 부담없이 점심 장소로 고를 수 있을 듯. 혼밥하기에도 좋아보인다.

이번에 철펍철펍에서 새롭게 찾은 레전드 메뉴. 해산물 국물 파스타. 자세한 얘기는 아래에서.


점심영업을 시작하면서 영업시간이 변경됐다. 일요일은 휴무.


이제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픈하고 저녁 11시에 닫는다. 술집이나 펍 치고는 꽤 일찍 닫는 편. 브레이크 타임도 있으니 참고.


철펍철펍 메뉴판. 점심특선 4개 메뉴가 있고 앞으로도 여러개가 추가될 것 같다. 지금은 스테이크 덮밥 정식을 비롯해 소불고기 덮밥 정식, 그릴새우 정식과 갈릭치킨 정식 등이 있다. 그릴새우와 갈릭치킨, 그리고 스테이크 덮밥 모두 저녁에 술안주로도 인기있던 메뉴들이고 철펍철펍에서 베스트셀러에 속하는 메뉴인만큼 점심시간에 가성비 있게 즐겨봐도 좋겠다.


먼저 스테이크 덮밥 정식. 스테이크 덮밥을 비롯해 작은 우동이 하나 나온다.


철펍철펍의 스테이크 덮밥은 이제 두말하면 입 아픈 맛있는 메뉴. 고기류가 맛있는 철펍철펍이라서 고기가 들어간걸 고르면 어지간하면 실패하지 않는다.


무엇보다 철펍철펍의 스테이크덮밥은 일본과 후쿠오카의 스테키동과 맛이 흡사한데다가 한국인 입맛에 좀 더 맞춰진 것이라서 굳이 멀리까지 안가더라도 가까운 곳에서 스테키동을 즐길 수 있다고 봐도 좋다.


고기 아래에 소스와 밥도 풍성하게 들었다.


전체 구성. 스테이크덮밥과 미니 우동, 샐러드와 와사비, 비트 등 다채로운 구성이다. 점심으로 먹기에 딱 좋다. 부담없고 무리없는 메뉴.


두번째 메뉴, 그리고 최근에 철펍철펍에서 먹은 것 중 가장 맛있게 먹어서 강력추천하고 싶은 메뉴는 바로 이 녀석. 해산물 국물 파스타.


파스타 국물이 매콤하고 파스타 면은 딱 알맞게 익어있다. 파스타 고유의 맛을 잘 살리면서도 국물의 얼큰함과 개운함이 살아있는 메뉴.


새우와 해산물이 푸짐하게 들어있고 무엇보다 양도 많아서 가성비도 좋은 메뉴다. 국물까지 있어서 한국인들이 너무나도 좋아할 듯. 초이스하면 잘했다고 소문날 메뉴임이 확실하다.


다음은 살치살 스테이크. 이건 조금 고급진 메뉴다. 가격대가 좀 있으므로 직장인들에게 좀 더 적합할 것 같다.


이번에 채끝등심 스테이크는 재료를 국내산으로 바꿨다고한다. 그래서 육즙이 살아있고 고기의 퀄리티가 더 뛰어나면서도 몸에도 좋은, 말하자면 부족함이 없는 메뉴로 재탄생한 느낌.


살치살을 먹어보니까 정말 맛있다. 어지간히 고급 레스토랑의 스테이크와 비교해도 손색없을 퀄리티. 고기가 무척 두껍고 식감이 몹시 뛰어나다. 부드럽고 육즙이 많다. 고기도 세덩이나 나와서 양도 많고 같이 나오는 소스도 딱 알맞은 맛. 스테이크에 같이 나오는 음료가 없는점은 다소 아쉬운 점이다.

여러가지로 만족스러운 곳이었는데 이번에 점심 영업을 시작하면서 더욱 좋아진 곳이다. 옥동에서 점심식사 장소를 고민하거나 점심 먹을 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참 좋을 곳.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