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개실마을 한옥스테이(팜스테이)와 점필재 종택

개실마을에서 팜스테이와 한옥스테이를 했다. 역사깊고 인심좋은 개실마을은 2007년 농촌마을 가꾸기 대상, 2011년 대한민국 농어촌마을 대통령상, 2011년 팜스테이 마을 최우수상, 2012년 경상북도 마을기업 선정 등 자타공인 농촌체험관광마을이다. 일행들과 밤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개실마을 전체가 어두웠다.

묵었던 집은 석정댁이라는 곳인데 개실마을에서 한옥스테이를 할 수 있는 장소에는 어디나 'OO댁'이라 부른다. 각 OO댁마다 관리하는 어르신이 계시는데, 석정댁 어르신은 아리따운 '언니'였다.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신다(태워주진 않으셨다).

개실마을 한옥스테이에서 한옥 내부는 일반 민박집이나 여인숙 정도라고 생각하면된다. 다소 허름한 분위기가 있지만 냉장고부터 싱크대, 거실, 방 2칸이 있었고 방마다 화장실겸 욕실이 따로있어 남녀그룹으로 묵어도 좋을법하다. 하루밤 지내는데 결코 부족하지않다. 무엇보다 공기 좋고 조용하다.

▲ 이른아침 일어나 조식을 먹고 다음 일정을 시작한다. 오전은 개실마을에서의 일정이다.


▲ 조식을 먹고 잠시 커피를 마시는데 황금이 눈 앞에 펼쳐져있다.


▲ 가을이 무르익고 있었다.


▲ 개실마을에는 크게 점필재 종택을 비롯하여 개실각, 싸움소사육장, 추우재화산재, 등산로 등의 코스가 마련되어있다. 전형적인 배산임수의 장소로서 앞에는 강이 흐르고 뒤에는 산이 자리하고 있다.


▲ 식후로 잘 익은 감이 나왔다.


▲ 부모님과 함께 먼 길을 달려온 어린이들은 이른아침부터 지친 기색도 없이 그네타기에 열중이다.


▲ 개실마을 안내 팜플렛. 직사각형 팜플렛에 비해 아기자기하고 개실마을의 특성을 잘 살렸다는 생각이다.


▲ 고령 가야로드 모니터단 투어는 고령군과 한국관광공사 및 경북관광공사 주관으로 진행되었는데 많은 분들이 함께하셨다. 물론 나는 이쪽 소속이 아니었지만 사진은 같이 찍었다.


▲ 먼저 싸움소사육장으로 향한다. 잘 익은 감이 탐난다.


▲ 소를 처음보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싸움소는 일반소에 비해 다른점이 많다.


▲ 일단은 그 크기와 위용, 근육, 먹성 등 싸움소만의 특징이 잘 살아있다. 아마 청도에서 열리는 소싸움대회에 출전할 모양이다.


▲ 서포터즈 분들의 취재열기가 뜨겁다.


▲ 다음코스로 내려가고있다.


▲ 솟을 대문이 첫 눈에 들어오는 이 곳은 점필재 종택이다.


▲ 경상북도 민족자료 62호인 점필재 종택은 잘 관리되어있는 모습이었다.


▲ 둥근 기둥이 1개가 있고 나머지는 모두 사각기둥이다. 문화해설을 참고하면 내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된다.


▲ 문화해설을 듣고있는 서포터즈분들.


▲ 물론 나는 문화해설을 직접 듣는것보다 스스로 궁금증을 통해 알아내는 편을 선호한다. 에나 지금이나 말 잘듣는 학생타입은 아닌 것 같다.


▲ 딸기로 유명한 고령인만큼 개실마을에서도 딸기 수확체험이 존재한다.


▲ 국제행사를 유치하기도 하는 듯 각국의 언어로 인사말이 나와있다.


▲ 고택의 묘미, 전통마을의 아날로그적 느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부분들.


개실마을은 아름다운마을가꾸기 사업을 통해 한옥 보수 및 복원, 농촌체험사업, 전통문화 체험 사업등을 펼치고 있다고한다. 개실에서 즐길 체험활동은 다음 글에서.

관련 정보

  • 개실마을 홈페이지 바로가기
  • 주소 : 경북 고령군 쌍림면 합가1리 243번지
  • 문의전화 : 054-956-4022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